탑배너 닫기

[집중취재] 대학가 '신천지 동아리'로 병들고 있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집중취재] 대학가 '신천지 동아리'로 병들고 있다!

신천지 배후 UNPO 동아리 국내 50여 개 대학서 활동..일부 대학은 정식 동아리 등록

올해 전국 50여 개 대학에 UNPO(United New university Peace One)라는 동아리가 갑작스레 조직됐다. UNPO는 평화와 봉사를 표방하며 국내외 대학생들에게 접근하고 있다. 취재결과 UNPO의 배후가 사이비종교 신천지와 깊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신천지 이만희 교주의 종교대통합을 선전하기 위해 청년 대학생 조직을 만들고 있다는 탈퇴자의 폭로도 이어졌다. 가정파괴 등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신천지가 대학가에서 신분을 위장해 동아리로 활동한 정황이 드러남에 따라 학교 당국과 학생사회의 분별력이 요구되고 있다. [편집자 주]

수도권 지역에서 활동하는 UNPO 회원들.

전국 대학가에 평화 봉사단체로 위장해 접근하는 사이비 신천지 경계령이 내려졌다.

경희대학교 총동아리연합회에는(이하 경희대 총연) 올해 3월 평화로운 세상을 표방하는 UNPO라는 이름의 중앙동아리가 등록 신청을 했다.

경희대 중앙동아리에 정식 등록되려면 학기 중 두 차례에 걸쳐 시행되는 심사를 통과해야 한다. 경희대 UNPO는 지난 3월 1차 프리젠테이션 심사를 통과했고, 지난 2일 1, 2학기 활동 내용을 바탕으로 최종 심사를 받았다.

이 자리에서 경희대 동아리 대표단 50여명은 UNPO의 신천지 관련성을 집중해서 물었고 신천지와 관련이 없음을 증명하지 못한 UNPO는 2차 심사 단계에서 표결도 하지않고 중앙동아리 등록을 포기했다.

경희대의 한 기독동아리에서 활동하는 최모씨는 “지난 3월 UNPO가 동아리대표들 앞에서 프리젠테이션을 할 때는 호감을 많이 얻었지만, 2일 최종 심사 때에는 신천지 관련설을 제대로 해명하지 못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또, "타 대학에서는 UNPO와 신천지의 관련성에 대한 논란이 있는 건 알지만, 경희대 UNPO는 이와 무관하다는 점을 시종일관 주장했다"고 전했다.


◇ UNPO 초창기 멤버, “신천지 IPYG 주도하고 요한지파가 교육했다” 폭로

국민대학교에서도 올해 3월 UNPO가 활동한 정황이 포착됐다.

국민대 UNPO 초창기 회원이면서 신천지 신도였던 박수정(가명)씨는 최근 CBS와 인터뷰에서 “UNPO 는 신천지 산하 조직인 IPYG(국제청년평화그룹)가 주도해 만들었다”며, “이만희 교주가 주장하고 있는 종교대통합론을 실현하기 위해 청년 대학생들을 전위대로 조직하고 있는 것이다”라고 폭로했다.

박 씨는 “올해 3월 첫모임 때 신천지 요한지파에서 교육을 했고, 신천지 내부에서조차 대학부장 외에는 모르게 보안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이어 “UNPO 활동에 관한 지시는 주로 휴대폰 단체 대화방에서 진행됐다”고 말했다.

또, "UNPO는 직접적으로는 포교에 나서지는 않지만, 종교성이 확인될 경우 단계적으로 신천지로 안내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4월 16일 각 대학 UNPO 회원들간주고받은 단체 대화방 내용. 곳곳에서 신천지의 조직적인 관리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

◇ 각 대학별 UNPO 멤버 단체 대화록 입수..“S가 12개 대학교 동아리연합회 먹었다”

CBS가 입수한 각 대학 UNPO 관계자들의 휴대폰 단체 대화 내용에서도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대화록은 지난 4월 16일에 있었던 <신천지 요한, 시몬 UNPO 정기 회의>에 관한 전체 공지로 보인다. 대화록에서 언급된 대학들은 동덕여대, 이화여대, 숙명여대, 중앙대, 한양대, 연성대, 아주대, 수원대, 경희대, 명지대, 세종대, 서울여대, 상명대, 성균관대, 연세대, 한국외대, 인덕대, 홍익대, 협성대 등 18개 대학에 이른다.

대화록에는 각 대학별 UNPO 구체적인 활동 내용이 담겼다.

이화여대 UNPO의 경우 “4월에 사진전을 열어 우리나라 국기에 평화를 염원하는 꽃을 붙이는 참여형 전시를 할 것”, “전쟁이 왜 일어났는지에 대한 판넬을 제작할 것”, “5월 대동제에 총동아리연합회장과 친분을 쌓을 것” 등을 지시했다.

외국 유학생들에게 접근하라는 지시 내용도 눈에 띄었다.

경희대 UNPO는 “외국 학생들 섭외-외국인들이 한국인을 낚을 수 있도록 할 것”을 지시했다. 한양대 UNPO는 “유학생들의 한국에 대한 편견을 개선하고, 평화토론회를 열어 영상을 함께 보고 전쟁, 테러, 인권에 대한 토론을 할 것”을 지시하는가 하면 한양대 외국인유학생 멘토프로그램인 "‘한밀레’를 먹을 예정"이라는 험한 표현을 사용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안과 밖에서 모두 보안을 유지하라”고 지시하고, “정기회의 때 외에 (신천지) 구역내에서도 엄금해야 한다”고 입단속을 반복해 강조했다.

또, “S(신천지)가 12개 지부 대학교 동아리연합회를 먹었지만”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면서 UNPO 활동 시 좋은 사례와 나쁜 사례를 정리하도록 했다.

조선대 학내 게시판에 부착된 UNPO 회원 모집 광고.

◇ 광주 이단상담소, “신천지 대학생 신도들 UNPO 동아리 활동 증거 확보”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협회 광주상담소는 실제로 전남대와 조선대, 광주대, 호남대 등 광주, 전남지역 UNPO 활동 자들의 상당수가 신천지 신도들임을 확인했다.

임웅기 광주상담소장은 “신천지 탈퇴자들의 증언을 토대로 각 대학 UNPO 활동 자들의 신원을 비교했는데 상당수가 신천지 신도들이었다”며, “타 지역 이단상담소와 연계해 확인해 본 결과 역시 신천지와의 연관성을 발견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임 소장은 “UNPO가 신천지란 사실을 숨기고 포장해 신천지 문화, 나라를 만들기위해 청년, 대학생들을 미혹하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밖에 이단 전문가들은 UNPO가 개별 대학 활동을 넘어 민족문제연구소와 안산이주민센터, 보훈청 등 시민, 사회 기관에까지 접근하고 있고, 유명 TV 프로그램인 비정상회담을 본 떠 ‘B학점회담’을 열어 세를 넓히고 있다고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CBS가 대학가에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UNPO 동아리에 대해 집중 취재하자 신원을 정확하게 밝히지 않은 UNPO 관계자들이 신천지와 관련이 없다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