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에서도 복음방 열어 '신천지'에 보고까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군에서도 복음방 열어 '신천지'에 보고까지

[앵커]

사교집단 신천지가 예비 대학생들을 포교 대상으로 삼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신천지에 포섭된 청년들은 군에 입대해서도 신변에 대해 보호하고 신천지의 조직적 관리 아래 부대 내 포교를 벌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20대 청춘 대부분을 신천지에 바치는 셈입니다.

송주열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인천에 사는 27살 이 아무개 씨.

이 씨는 수학능력시험이 끝난 뒤 거리에서 대학 생활과 관련된 설문조사에 응했다가 신천지에 포섭됐습니다.

그리고 7년 동안 신천지에서 20대의 젊음을 허비했습니다.

이 씨는 군에 입대해서까지 후임 병 포섭을 위한 복음방을 열었고, 휴가 때마다 이를 신천지에 보고했습니다.

[인터뷰] 이OO(27세) / 신천지 탈퇴자
“(제가)복음방도 할수 있다보니까 성경공부를 하자고 했죠. 나도 성경공부하고 있는데
같이하자고해서 제가 은근슬쩍 알려주는것처럼해서(복음방을 했습니다).”
(기자) 휴가때마다 그런 내용을 (신천지에) 보고했나요?
"보고해야죠"

청주에 사는 22살 김 아무개 씨.

김 씨 역시 수능을 치른 직후 설문조사에 응했다가 신천지에 포섭됐습니다.

김씨는 목회자 자녀로 누구보다 신천지에 대해 잘 알고 있었지만, 설문조사로 접근한 신천지의 모략을 알아차리지 못했습니다.

김 씨는 구역장을 지내며 군에 간 청년들을 철저하게 관리하는 역할을 맡았습니다.

[인터뷰] 김OO(22세) / 신천지 탈퇴자
“군대 간 청년들을 구역에 몇명씩 배정시키고, 친구들을 관리하는 것을 보고해야돼서.. 어떤 활동을 했는지 편지를 보낸다거나 휴가 나왔을 때 어떻게 관리했는지 보고했습니다.”

두 달 전 신천지에서 나온 김 씨는 설문조사가 신천지에 빠지는 함정이라며, 예비 대학생들에게 수상한 설문조사는 절대 응해선 안 된다고 충고합니다.

[인터뷰] 김OO(22세) / 신천지 탈퇴자
“일단 설문지를 절대 하면 안됩니다. 설문조사에 응했다고하더라도 추가적인 만남을 갖자고 할 때 일단 안나가면 90%는 근절이 돼요.”

신천지 청년들이 지난 3일 광주 5.18민주광장 앞에서 한 학생에게 접근하고 있다.

신천지 청년들이 가지고 다니는 <하늘샘물>은 신천지 과천본부에서 발행하는 신문이다.

하지만 신천지 탈퇴자들의 충고대로 신천지 설문조사를 가려내기란 쉽지 않다는 게 문젭니다.

이 장면은 지난 3일 광주 5.18 민주광장 앞에서 신천지 청년들이 앳돼 보이는 학생들에게 접근하는 모습입니다.

하늘샘물이라는 신문을 들고 설문조사를 하면서 인적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광주지역 이단 전문가들은 베드로지파 2만 9천여 신도 가운데 7천여 명 정도가 청년들이라며, 대학생활이나 도형 심리 상담, 적성 검사를 미끼로 한 설문조사에는 절대 응해서는 안된다고 당부했습니다.

현재 신천지 신도 총 17만 명 중 7만 명 정도가 청년들 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CBS뉴스 송주열 입니다.


영상취재 최현
영상편집 서원익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