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전 대표, 동성애 지지 여부 놓고 해석 차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문재인 전 대표, 동성애 지지 여부 놓고 해석 차이

"성소수자라도 차별 받아서는 안 돼".."종교인 과세도 걱정 안 하게"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한국기독교총연합회를 방문했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와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국교회연합을 차례로 방문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한교연 등 보수 연합기관을 방문한 자리에서 "오늘(13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 후보로 등록했다"며 "인사도 드릴 겸 방문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후 세곳 모두 비공개로 진행됐다. 비공개 요구는 문 전 대표측이 했다고 연합기관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문재인 전 대표, 교회협·한기총·한교연 방문

비공개 만남이 끝난 뒤 한국교회연합이 보도자료를 기자들에게 보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보도자료를 내지 않았다. 그리고 몇 시간 뒤 문재인 전 대표 쪽에서도 보도자료를 냈다.

하지만 양쪽의 입장이 미묘하게 다르다. 한교연 쪽이 보낸 보도자료에는 문재인 전 대표가 "동성애를 지지하지 않았다"고 했다. 한교연은 문재인 전 대표의 말을 인용해 "서울시가 동성애 퀴어축제를 허가하는 바람에 마치 더불어민주당이 동성애를 묵인하거나 조장하고 있다는 오해를 받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문 전 대표 쪽이 보낸 보도자료에는 그런 말은 없다. 문 전 대표 쪽이 보낸 보도자료에는 문 전 대표의 말이 이렇게 적혀 있다.

"국가인권위원회법 속에 차별을 금지하게 되어있는 많은 영역이 있는데 성별, 인종, 종교, 피부색, 성적지향이라는 부분이 담겨있다며 차별하고 배제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문 전 대표는 동성애나 동성혼을 위해 추가적인 입법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해 본적이 없다며 우리 당 입장이 확실하니까 너무 염려하지 않으셔도 괜찮다고 밝혔다."

문재인 전 대표 쪽이 보내온 보도자료를 보면 한기총에서는 이렇게 답했다.

"문 전 대표는 동성혼은 국민정서상이나 현행 법체계에서 허용되고 있지 않다며 다만, 다른 성적지향을 가지고 있다는 이유로 배제되거나 차별되어서는 안 되도록 현행 국가인권위원회법에 규정되어 있으므로 추가 입법으로 인한 불필요한 논란을 막아야 된다는 것이 더불어민주당의 공식적인 입장이라면서 너무 염려 안하셔도 괜찮을 거 같다고 밝혔다."

보수 연합기관 관계자들은 정치인이 방문하면 동성애를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질문한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방문했을 때도 마찬가지다.

동성애 문제 외에도 2018년부터 시행 예정인 종교인 과세 입장을 묻는 얘기도 나왔다.

한교연 정서영 대표회장은 "1천만 기독교인들이 종교인 과세를 납득하지 못하고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전달했다.

문재인 대표와 함께 한교연을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기독신우회장 김진표 의원은 "법 자체를 바꾸기는 어렵더라도 교계가 걱정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종교인 과세 교계 걱정하지 않도록 하겠다"

한기총 이영훈 대표회장은 다문화 자녀들에 대한 관심을 당부했다. 이영훈 대표회장은 "다문화 자녀들을 돕는 일에 교회가 적극 나서겠다"며 "정치권에서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교회협도 방문해 환담을 나눴다.

문재인 전 대표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도 찾았다. 김영주 총무가 문 전 대표를 맞았다. 김영주 총무는 문 전 대표에게 "종교계가 건강하게 커서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준비되는대로 정책을 발표하면서 국민들께 준비된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며 "지금부터 시작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