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누구든지 죄에 대해선 처벌 해야 한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누구든지 죄에 대해선 처벌 해야 한다"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으로 사회가 혼란한 가운데, 교회가 공의와 사랑의 십자가 정신을 우리사회에 제시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경동교회 박종화 원로목사는 지난 15일 교계 원로들과 가진 대화모임에서 "죄는 심판하고 죄인은 용서하는 게 십자가 정신"이라면서, "대통령이든 그 누구든지 죄에 대해선 처벌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종화 목사는 또 "3.1운동은 민중을 위해 종교간의 벽을 넘고 개인구원과 민족구원의 벽을 허문 사건"이라면서 "한국교회도 이같은 3.1정신을 계속해 구현해가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대화모임에서는 윤경로 전 한성대 교수가 3.1절의 역사성을, 홍기화 전 코트라 사장이 재벌개혁의 필요성 등을 발제했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