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교회에서만 사용하는 어려운 용어들..비기독교인도 알 수 있도록 바꿔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교회에서만 사용하는 어려운 용어들..비기독교인도 알 수 있도록 바꿔야"

오히려 선교의 문 막아..비기독교인과 소통할 수 있는 말 사용해야

교단 최고 의결기구인 정기총회에서 사용하는 용어 중에는 비기독교인은 물론, 기독교인에게도 낯선 용어가 많다.

총회 자료집에 쓰여있는 '촬요'는 가장 중요한 점만 취한다는 뜻이고, 총회 현장에서 다뤄질 안건을 상정한다는 뜻의 '헌의'는 윗사람에게 아뢴다는 의미로 평상시에는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

또 총회장을 지낸 목회자들을 부르는 '증경 총회장'의 '증경'은 전임이라는 뜻을 갖고 있지만, 현대에서는 전혀 사용하지 않는 중국 고어다. 그리고, 총회 현장의 질서 요원을 지칭하는 흠석사찰 또한 평소 접하기 어렵다.


이 외에도 교회 내부에서만 사용하는 단어는 무척 많은 것이 현실이다. 때문에 이같은 용어들을 쉽게 바꾸기 위해 움직임도 있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총회는 지난 2015년 교회에서만 사용하는 단어를 현대어로 바꾸는 작업을 한 바 있다. '촬요'는 '요약'으로, '증경'은 '전임'으로, '헌의'는 '상정'으로 바꿔 부르기로 했다.

하지만 예장고신총회를 제외한 대다수 교단은 여전히 비기독교인은 물론, 일반 교인도 잘 모르는 단어를 사용하고 있다.

이 때문에 선교의 길을 막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세상과 교회의 소통을 막고 있다는 얘기다.

이의용 장로(교회문화연구소장)는 "교회 용어는 비신자들 중에서 상적인 국어 교육을 받은 사람하고 대화할 때 소통이 잘 되어야 바로 교의 문의 열린다"고 말했다.

비기독교인과의 접촉점을 넓히기 위해서라도 어려운 교회 용어들을 손질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