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기윤실 "명성교회 불법 세습 중단하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기윤실 "명성교회 불법 세습 중단하라"

최근 명성교회가 김삼환 원로목사의 아들 김하나 목사를 후임목사로 청빙하겠다는 안을 소속 노회에 제출한 것과 관련해,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 성명을 내고 불법적인 목회 세습 시도를 노회와 총회가 막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윤실은 성명에서 "명성교회가 동남노회에 제출한 청빙안은 은퇴한 목사가 자녀에게 목회직을 물려주는 것을 금지한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 헌법을 정면으로 위반한 불법 행위"라고 지적했다.

기윤실은 "예장통합총회와 동남노회의 판단이 한국교회의 건강성을 지키는데 중요한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하나님과 교단 법의 권위를 바르게 집행하라"고 덧붙였다.

기윤실은 또 "명성교회와 김삼환 원로목사는 불법적인 목회 세습 시도를 중단하고, 교단 헌법에 따른 정상적인 담임목사 청빙 절차를 시작하라"고 강조했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