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하나님 앞에 진실 말한다"던 총신대 법인이사 '돈 봉투' 준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하나님 앞에 진실 말한다"던 총신대 법인이사 '돈 봉투' 준비

[앵커]

김영우 총장의 학교 사유화 논란으로 총신대 학내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학교법인 재단이사 가운데 한 명이 오늘 김영우 총장을 옹호 하는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그런데 이 법인이사가 기자들에게 돈 봉투를 살포하려다 제지당하는 촌극이 벌어졌습니다.

송주열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학교 사유화 논란이 일고 있는 총신대 사태가 장기화 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총장 측으로 분류되는 재단이사 가운데 한명이 오늘(12일) 김 총장을 옹호하는 기자간담회를 열어 학생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지난해 중순 총신대 법인이사로 들어온 박노섭 목사가 김영우 총장 거취문제로 파행을 겪고있는 총신대 교정에서 김 총장을 옹호하는 입장문을 발표했습니다.

박노섭 목사는 당초 명확한 입장 차이를 보이고 있는 총신대 측과 총회 측 관계자를 불러 공청회를 개최하려고 했으나 불발되자 자신의 입장을 발표하는 쪽으로 선회했습니다.

학교 종합관을 점거 농성중인 학생들은 김영우 총장의 학교 사유화에 동조하는 재단이사들의 출교를 주장하며, 공청회 장소 입장을 막아섰습니다.

(현장음) “비리공범 재단이사 전원 면직출교”

공청회가 불발되자 박노섭 목사는 “총신사태, 하나님 앞에서 진실을 말하다”란 입장문을 발표하고, 김영우 총장을 옹호했습니다.

박 목사는 점거 농성중인 학생들을 향해 교단 총회의 사주를 받고 있다고 몰아세웠습니다.

이어 박 목사는 “가짜뉴스와 소문을 가지고 누구를 미워하고 죄인이라고 몰아붙이고 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객관적인 증거와 사실을 가지고 확인된 것만 말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노섭 목사 / 총신대 학교법인이사
“이 모든 상황을 다 잘 이해하고 있는 저이기에 오늘 기자회견 주제를 ‘총신사태 하나님 앞에 진실을 말하다라’는 제목을 갖고 하게 됐습니다.”

그런데 입장발표를 마무리 하던 박노섭 목사가 갑자기 주머니에서 봉투를 꺼내더니 만지 작 거리다 지인으로부터 제지를 당하는 촌극이 벌어졌습니다.

(현장음) “동봉투 절대 꺼내지 말래요. 사진 찍히면 곤란하대요.”
"그래요. 기자들 줄 생각 없다고 해요?"

논란을 의식했는 지 박 목사는 이내 기자들 점심 대접을 위해 준비했지만, 줄 수 없을 것 같다고 해명하기도 했습니다.

김영우 총장 사퇴와 김 총장을 돕는 재단이사들의 퇴출을 주장하는 학생들과 교수협의회는 박 목사의 웃지 못 할 입장 발표에 대해 당초 자격조차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인터뷰] 이상원교수 / 총신대 교수협의회 부회장
“(현 재단이사들은 운영이사회 선출과정을 거치지 않았기 때문에) 우리는 현 재단이사들이 전체적으로 다 합법적인 재단이사들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따라서 현 재단이사들 가운데 누구도 교단과 학교법인을 대표해서 입장을 표명할 자격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총신대 구성원 대다수는 김영우 총장 사퇴만이 학내 갈등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법이라는 분위깁니다.

총장 측 재단이사의 촌극같은 기자회견에 학교 정상화를 바라는 이들은 쓴 웃음을 짓고 있습니다.

CBS뉴스 송주열입니다.


영상취재 정용현
영상편집 김유미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