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향린교회 강제집행 반발 거세져

교인들, 서울동부지법 앞에서 기자회견 열고 사과 촉구

지난달 30일 강남향린교회 교인들은 갑자기 들이닥친 집행관들이 교회 짐을 빼가는 것을 보고, 허탈함에 빠졌다. 예고도 없이 집행관들이 교회에 들어와 사무집기를 빼내고 가림막을 쳐 교인들의 접근을 막았기 때문이다.

부활절을 앞두고 예배 처소를 잃어버린 교인들은 부활절 당일에도 교회 바깥에서 예배를 드려야 했다.

"다음달 이사 가기로 했는데..강제집행이라니"

강남향린교회는 현재 출입이 불가능하다. 가림막을 쳤기 때문에 교인들 역시 접근을 할 수 없다.
강남향린교회 교인들이 강제집행에 더 분노했던 이유는 다음달 교회가 이전하기로 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교회 측은 이미 오금동에 새 예배당을 마련했고, 오는 6일에는 잔금을 치를 계획이었다.

특히 교회에서는 가장 중요한 절기 중 하나인 부활절을 앞두고 들이닥쳤다는 사실을 이해할 수 없었다. 특히 집행관들이 일할 수 있도록 허락해 준 서울동부지방법원에 대한 분노는 극에 달했다.

강남향린교회 주변은 현재 거의 이사를 가 썰렁하기 그지 없다. 교회가 있는 거여 마천 지역이 뉴타운 지역으로 지정이 돼, 교회는 물론 지역주민들이 대부분 이사를 갔기 때문이다.

교회 측은 이사와는 별개로 현재 교회 부지와 건물에 대한 감정 평가 판결을 다시 해 달라며 중앙토지수용위원회에 재심을 요청했다. 또 재개발 조합 측에서 강남향린교회를 상대로 낸 명도소송 1심에서는 교회 측치 패소해, 항소한 상황이다.

여전히 법적 싸움이 진행중이다. 교회는 법적 시시비비와는 별개로 이사를 준비 중이었는데, 강제집행이 벌어졌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교인들은 3일 서울동부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예고 없이 강제집행을 허가해준 서울동부지방법원을 규탄하고,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서울동부지방법원이 책임져야"

강남향린교회 교인들과 한국기독교장로회 소속 목회자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강제집행을 허가해 준 서울동부지방법원을 비판했다.
교인들은 강제집행시 1주에서 2주 정도 충분한 예고를 한 뒤 진행한다는 절차가 있음에도 법원이 예고 없는 강제집행을 허가해줬다며, 동부지방법원장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인들은 동부지방법원이 납득할만한 해명을 하지 않을 경우 대법원에도 진정하겠다고 밝혀 당분간 강남향린교회 강제집행을 둘러싼 갈등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