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70년, 역사정의와 화해를 위한 기도회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4.3 70년, 역사정의와 화해를 위한 기도회

[앵커]

제주 4.3 70년을 맞아 희생자들을 추모하며 역사의 아픔을 돌아보는 움직임이 활발합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오늘(4일) 제주 4.3 70년을 맞아 역사정의와 화해를 위한 기도회를 열었습니다. 최경배 기잡니다.

[기자]

제주 4.3 70주년을 맞아 기독교 연합기관이 주최하는 공예배가 처음으로 드려졌습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가 마련한 ‘제주 4.3 70년, 역사정의와 화해를 위한 기도회’는 70년 전 민간인 학살이 자행될 당시 아무런 목소리도 내지 못한 채 오히려 학살에 가담했던 기독교의 잘못을 회개하는 침묵의 기도로 시작했습니다.

기도회 참석자들은 역사의 과오를 거울삼아 다시는 이 땅에서 억울한 죽음이 일어나지 말아야 한다면서, 정의와 평화를 위한 삶을 살겠다는 다짐의 기도를 드렸습니다.

[녹취]
인금란 목사 / 기장 여신도회전국연합회 총무
“이 오욕의 역사 속에서 교회는 무엇을 했는지요. ‘예’ 할 것과 ‘아니오’ 할 것을 입을 막고 눈을 감아왔습니다. 국가권력의 시녀노릇을 하고 동조하고 생명을 죽이는 일에 앞장서 왔습니다. 이 부끄러운 우리의 모습을 불쌍히 여겨주옵소서”

[녹취]
고일호 목사 / 예장 영은교회
“지나간 역사의 과오를 거울삼아 다시는 이땅을 억울한 피로 물들이는 일이 없도록 도와주시옵소서. 자신의 이념과 신념이 타인을 죽여도 된다는 도구로 사용하지 않게 하여 주시옵소서”

교회협의회 정의평화위원장 남재영 목사는 설교에서 "부당한 권력이 자행한 폭력으로 수많은 사람들이 희생당한 제주 4.3은 어떻게 불러야할지 이름마저도 빼앗긴 채
70년 세월을 지내왔다"면서 "부활절에 즈음해 맞이한 4.3 70주년을 계기로 4.3 또한 역사적 죽음에서 부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남재영 목사 / NCCK 정의.평화위원장
“아직도 서로의 아픔을 품고 살아가고 있는 당사자 사이의 화해는 4.3의 진실이 올곧게 밝혀질 때 비로서 참된 화해가 가능합니다. 그러기 위해서 국가권력에 의해 매장을 당한 4.3의 역사가 그 매장된 무덤을 열고 다시 부활을 해야 합니다.”

기도회 참석자들은 제주 4.3 피해자들이 가해자들을 향해 먼저 용서의 손을 내밀고 있다면서, 수난의 역사 앞에 침묵과 외면으로 일관해 온 우리가 부끄러운 역사 앞에 참회하게 해달라고 기도했습니다.

[녹취]
이한빛 청년 / 한국기독청년협의회, 성명서 낭독
“싸늘한 주검위에 흙 한줌 뿌릴 시간마저 빼앗긴 수난의 역사 앞에서 교회는 침묵하였습니다. 우리 안의 무서운 폭력성을 회개합니다. 우리의 잘못을 사죄합니다. 십자가 아래 화해의 여정에 무릎을 꿇고 참여합니다.”

기도회 참석자들은 제주 4.3사건의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을 위해, 용서와 화해를 이루는 일에 기도하며 행동하기로 다짐했습니다. CBS뉴스 최경배입니다.

(장소) 제주 4.3 70년, 역사정의와 화해를 위한 기도회 / 4일, 서울 광화문 북측광장
(영상취재 / 이정우)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