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CK 여성위 "S교회 J목사의 성폭행을 규탄한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NCCK 여성위 "S교회 J목사의 성폭행을 규탄한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여성위원회는 ‘교회 성폭력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하고 S교회 J목사의 여신도 성폭행을 규탄했다.

교회협 여성위원회는 입장문에서 “최근 확산되고 있는 #MeToo, #WithYou 운동을 통해 가부장사회에서 자연스런 일상처럼 일어났던 성폭력 사건들이 폭로와 함께 우리 사회에 감추어져 있던 치부가 드런는 것을 목격하고 있다”면서 지난 3월 22일 ‘차별과 혐오 피해자를 기억하는 기도회’를 통해 성폭력 실태와 교회 성폭행 피해자의 증언을 들었다고 밝혔다.

교회협 여성위는 “세상과 구별되는 곳이어야 하는 교회 안에서조차 천인공노할 성폭력 범죄가 일어나고 있다는 사실 때문에 모두가 분노했다”면서 “결연한 심정으로 아픈 기억을 전한 피해 여성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하며, 그녀들의 용기가 헛되지 않도록 행동 할 것을 다짐했다”고 말했다.

교회협 여성위는 특히 기도회 때 폭로된 S교회 J목사의 성폭력 사건에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고 밝혔다. 교회 성폭력이 대부분 위계관계 속에서 일어난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이 사건 또한 목회자-교인 간의 절대적 위계관계 속에서 지속적으로 자행됐다고 설명했다.

교회협 여성위는 “3년이라는 시간 동안 이런 관계가 이어질 수 있었던 것은 목회자를 영적인 아버지, 하나님의 대리자로 여길 정도로 목회자에게 절대적인 힘이 있었기 때문이다”면서 “성폭행 사건이 알려진 후 피해자는 이혼을 당했고, 철저히 고립된 생활을 했다”고 전했다. 여성위는 또 “해외로 떠나 목회를 그만 둔 줄 알았던 J목사는 7-8년 만에 다시 고국으로 돌아와 목회활동을 버젓이 하고 있다”면서 “이 참담한 현실 앞에 말할 수 없는 분노를 느낀며 통탄한다”고 말했다.

교회협 여성위는 목회자가 절대적 권위를 갖고 있기 때문에 피해자가 피해를 주장해도 교회는 오히려 목회자를 옹호하는 게 현실이라면서, J목사 사례 또한 비슷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여성위는 “J목사 역시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하는 대신에 피해자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는 등 2차 가해를 하고 있다”면서 “비록 17년이 지난 일이지만 다시는 이와 같은 제2, 제3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성스러운 강단을 더럽히는 가해자 J목사가 더 이상 목회를 못하도록 강력하게 대응할 것을 천명한다”고 강조했다.

교회협 여성위는 “이 사건의 빠른 해결을 위해 모든 교회가 함께 해줄 것을 요청한다”면서 “J목사가 소속된 노회는 J목사를 면직처분 한 것에 그치지 말고 S교회에서 더 이상 목회하지 못하도록 행정적인 대응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