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세월호 참사 4주기.."마지막이 아니라 시작입니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세월호 참사 4주기.."마지막이 아니라 시작입니다"

기독인들 기억예배 드려.."세월호 잊지 말자" 다짐

세월호 참사 4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안산 화랑 유원지에서는 세월호를 잊지 말자는 기독인들이 마지막 예배를 드렸다.

정부가 16일 이후 안산 합동 분향소를 철거하기로 함에 따라 화랑 유원지에서의 예배는 이번이 마지막이었지만, 기독인들은 절대 세월호 참사를 잊어서는 안 된다고 다짐했다. 또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해 다시 시작하겠다고 기도했다.

"합동 영결식은 끝이 아니라 시작"

세월호 참사 4주기 기억예배를 드린 기독인들은 참사로 희생된 304명의 이름을 들고 분향소까지 행진했다.
예배는 엄숙하게 진행됐다. 기독인들은 세월호 참사로 안타깝게 희생된 304명의 이름이 적힌 노란 종이를 들고 예배를 드렸다.

고난함께와 기독교사회선교연회의 등 교계 단체와 기독인 1천 여 명은 오후 4시 16분, 예배를 시작했다.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는 노랫가락이 화랑 유원지 내 야외공연장에 울려 퍼졌다. 단원고 2학년 5반 이창현 군의 어머니 최순화씨가 참석자들을 예배로 초대했다.

최씨는 "아직 304명이 돌아오고 있지 않다"며 "진상을 규명해야 할 언론이나 권력자들은 진실 감추기에 급급했다"고 지적했다. 최씨는 이어 "세월호의 노란 리본이 세월호를 잊지 않게 도와줄 것"이라며 "이웃과 더불어 자연과 더불어 모두 안전하게 살아가는 것이 최고의 선으로 알고 살아가자"고 말했다.

설교를 한 박인환 목사(화정교회)는 "국가의 이름으로 행한 폭력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용서와 화해도 잊지 않는 것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목사는 이어 "16일 합동 영결식이 끝나면 분향소는 철거된다"며 "세월호 가족은 안전공원이 건립되는 몇 년 동안 혹시라도 잊혀질까 두려움에 떨고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오는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일부 예비 후보자들이 안전공원과 관련한 사실과 다른 소문을 퍼트려 세월호 가족은 상처를 받고 있다.

"잊혀지는 것이 가장 두려운 세월호 가족"

합동 분향소가 있는 안산 화랑 유원지에서 드린 마지막 예배에는 기독인 1천 여 명이 참석했다.
성찬 시간에는 세월호 희생자들뿐만 아니라, 사회적 약자를 위한 기도가 이어졌다. 기독인들은 70년 전 제주에서 억울하게 죽어간 사람들을 기억하고, 5월 광주에서 불의한 권력에 맞서 싸웠던 사람들을 기억하자고 했다.

예배가 끝난 뒤에는 기독인들이 100여 미터 떨어진 합동 분향소까지 행진했다. 십자가와 두 개의 노란 리본이 맨 앞에 섰다. 세월호 참사로 목숨을 잃은 304명의 이름이 적힌 노란 종이가 그 뒤를 따랐다.

기독인들은 잊지 않을게를 부르며, 영결식장으로 향했고, 합동 분향소에서 마지막 분향을 했다. 기독인들은 "영결식이 끝났다는 건 이제 겨우 장례식을 마친 것"이라며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의 여정을 함께 하자"고 다짐했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