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한신대 분규 외면한 신학교 발전 공청회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한신대 분규 외면한 신학교 발전 공청회

한신대 분규에 대한 언급 없어 아쉬움..총회 중재 역할 없어

한국기독교장로회가 한신대 발전 방안 마련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했지만, 정작 학내 분규 사태는 언급을 하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다.
한신대학교는 한국기독교장로회의 목회자 양성 기관이다. 점점 보수화 되고 있는 한국교회 현실에서 진보적 신학을 바탕으로 하는 기장의 정체성을 이어 나가는데 일조하고 있다.

한국기독교장로회가 11일 서울 강서구에 있는 발음교회에서 개최한 공청회 발제자로 나선 이들은 한신대학교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공동체성의 회복을 우선순위로 꼽았다.

한신대학교가 한국교회의 개혁을 주도하고, 기장의 정체성을 살리기 위해서는 우선 학교 구성원들 간의 공동체성을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공청회는 아쉬움도 드러났다. 학교 발전을 위해 야심차게 준비한 공청회지만, 정작 학교 분규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이 없었기 때문이다.

신학대학원 대표로 나온 김하나 전도사와 학부생 대표로 나온 한신대 신학과 학생회장 이신효씨만 짧게 언급했을 뿐이다.

이신효씨는 "연규홍 교수가 교육보다는 정치를 한다는 느낌을 받기 때문에 신학생들이 반발하는 것"이라며 "철 없는 학생들의 판단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사실 한신대학교는 최근 몇 년 동안 학과 통폐합 등으로 갈등을 겪어왔다. 그러다 지난해 9월 기장총회가 학생들과 동문들의 반발에도 연규홍 교수를 총장으로 인준하면서 갈등은 정점에 달했다.

학생들의 반발로 연 총장은 인준 받은 지 3개월이나 지나서야 겨우 취임식을 하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다.

일단락 되는 듯 보인 연규홍 총장 문제는 최근 연 총장의 금품수수 의혹이 불거지면서
또다시 불거지는 양상이다. 연규홍 총장은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지만, 이와 관련해 최근 교육부의 감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듯 교단 산하 신학교인 한신대가 오랜 기간 내홍을 겪고 있지만, 정작 기장총회는 손을 놓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 속에 학내 분규 해결을 위한 총회의 중재역할이 요구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