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6월 항쟁 국민운동본부 주요 인사들은 개신교 .. 성공회대성당서 시작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6월 항쟁 국민운동본부 주요 인사들은 개신교 .. 성공회대성당서 시작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정진우 상임부이사장, 민주시민양성 교육에 교회 관심 필요

우리나라에서 지금의 민주주의가 꽃피우게 된 것은 31년 전 6월 항쟁이 직접적인 계기라고 할 수 있다. CBS TV뉴스 파워인터뷰에서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상임부이사장인 정진우 목사를 만나 6월 항쟁의 의미와 한국교회와의 민주주의 관계 등을 들어봤다.

경기도 의왕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사무실에서 인터뷰를 나누고 있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상임부이사장 정진우 목사(좌측).

■ 방송 : CBS뉴스 파워인터뷰(CBS TV, 6월 13일(수) 밤 9시 50분)
■ 진행 : 박성석 선임기자
■ 대담 : 정진우 목사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상임부이사장)

◇박성석> 안녕하십니까?

◆정진우> 네, 안녕하세요?

◇박성석> 먼저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어떤 기관인지 좀 간략히 소개해 주시죠.

◆정진우> 우리 사업회는 대한민국 발전에 아주 큰 역할을 했던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서 국민적 합의가 있었습니다, 이 민주화운동을 어떻게 잘 계승할 수 있겠는지. 그래서 2001년도에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법’이 여야 합의를 통해서 만들어 지고요. 그 법에 기초해서 세워진 공공기관입니다.

◇박성석> 특별히 이 기념사업회에서는 ‘6.10 항쟁 기념일’ 그런 사업을 또 진행하고 있죠?

◆정진우> 네, 저희가 여러 국가기념일을 기념하고 있는데, 그 중에 대표적인 것이 ‘6월 항쟁 국가기념일’을 저희가 주관해서 행사를 치르는 일이 있습니다.

◇박성석> 31년 전에 6.10 항쟁이 일어났을 때, 기독교의 역할이 굉장히 중요했었다고 알려져 있는데요. 구체적으로 그 때 당시에 어떤 역할들을 기독교가 감당했나요?

◆정진우> 벌써 오래 전 일입니다만, 국민운동본부라는 것이 있어서 전체 항쟁을 지도하고 이끌었습니다. 거기 주요 인사들이 대부분 기독교인들이었고요. 실제로 6월 항쟁이 시작됐던 그 자리가 지금 시청 앞에 성공회대성당입니다. 그 때는 그런 장소를 구하는 것이 대단히 어려운 시절이었습니다. 주요한 인적 네트워크가 또 집회나 이런 것에 있어서 언제나 기독교인들이 중심에 서 있었습니다.

◇박성석> 6.10 항쟁은 촛불항쟁으로 이어져서 지금 문재인 정부를 탄생시켰다고 보고 있잖아요? 촛불정신에 맞게 지금 우리 사회의 민주화, 잘 이뤄졌다고 보시는지요?

◆정진우> 네, 어떤 면에서는 굉장한 진전이 있었습니다. 사실은 한국의 현대사가 이룩한 민주화운동과 민주주의의 성취는 전 세계가 지금 주목하고 있어서 저희들도 연일 해외로부터 여러 가지 요청을 받고 있는 그런 상황입니다.

그러나 동시에 또 사실은 아직도 미진한 부분이 많이 있죠. 우리 사회의 정치적 민주화에 걸 맞는 경제적 민주화라든지, 또 문화적인 여러 과제들, 우리가 아직 가야할 길이 멀다고 생각이 들고요. 조금 더 나아가서 보면, 환경문제에 대한 민주주의의 접근 이런 것도 아직 우리가 미숙한 부분이 많이 있다고 생각이 듭니다.

◇박성석> 과거 70-80년대 민주화와 통일운동에 앞장섰던 기독교가 지금은 우리사회로부터 비판을 받고 있는 상황인데요. 좀 더 교회가 시대를 이끌어 나아가고, 선도적인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우리 한국교회, 어떤 부분에서 변해야 되고 어떤 역할을 좀 해야 될까요?

◆정진우> 교회가 시대를 이끈다는 것은 무슨 특별한 사회적 의제를 선정한다거나 ‘이슈 파이팅’을 잘해서 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이 들어요. 우리가 복음을 담은자로서 소금과 빛이 되는 그 길에 어쩌면 교회의 선도성이 있을 거라고 생각이 들고요.

그 점에서 저는 교회가 세속적 가치에 지나치게 밀착해 가는 것 우리가 조금 조심해야 된다고 생각이 들고, 어떻게든 말씀으로 돌아가야 되고 예수에게로 다가서는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 첫 번째 과제일 거라고 생각이 들고요. 그 위에서 시대적 과제를 위해서 함께 기도하고 노력하는 것이 요청된다고 하겠죠.

◇박성석> 우리 민주사회를 더욱 더 실현하기 위해서는 민주시민양성이 중요할 것 같은데요. 여기에 교회 역할도 좀 있을 것 같아요?

◆정진우> 중요합니다. 지금 사실은 새 정부도 민주시민교육을 100대 국정과제 안에 넣어서 여러 가지 노력을 하고 있고요. 교회는 원래 교육공동체 아닙니까. 그리고 주일학교로부터 시작해서 성인교육까지 잘 갖춰진 시스템이 있는데, 그것이 단지 교리교육이 아니라 정말 이 시대를 바르게 섬길 수 있는 그런 민주시민교육과 결합된다면 한국사회의 발전과 또 교회의 발전에도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거라고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박성석> 한반도에서의 민주주의의 최종 목적이라고 해야 될까요? 최종적으로 꽃피우는 것은 아무래도 한반도 통일이 아닐까 생각되는데요. 우리 한국교회가 통일운동을 위해서 또 어떻게 해야 되는지 한 번 당부의 말씀을 부탁드리겠습니다.

◆정진우> 앞으로 우리가 통일이 되면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많이 있는데요. 사실은 굉장히 다른 이질적인 역사를 살아온 분들과 우리가 함께 살아야 되는데, 그것을 위해서 대비하고 준비하고 훈련받는 일이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박성석> 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정진우> 고맙습니다.

[영상취재 / 이정우 정선택, 편집 / 김유미]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