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제3회 이원영 정신문화 학술 포럼


봉경이원영정신문화계승사업회가 6월 24일 오후 4시 경북 안동 서부교회에서 '제3회 이원영 정신문화 학술 포럼'을 개최했다.

안동서부교회 이정우 목사는 인사에서 "하나님 나라와 영광을 지키기 위해 고난을 겪은 이원영 목사님의 삶과 신앙을 산 교훈으로 받들고 기리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이원영 기념관이 세워져 믿음의 후손들에게 삶과 신앙의 절개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포럼에는 장로회신학대학교 임희국 교수와 이육사문학관 신준영 연구원, 한국국학진흥원 김순석 박사가 발제자로 나섰다. 이들은 <구한말 근대화의 추진과 근대교육, 경북 안동의 신식 사립학교 설립, 이원영의 수학>,<안동 보문의숙 연구>,<잉원영 목사 도서 자료를 통해 본 근대교육의 성격>를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이원영(1886년~1958년) 목사는 퇴계 이황의 14대손으로 태어나 1912년 보문의숙을 졸업했으며 1919년 3월 18일 안동 예안면 3.1만세 운동을 주도한 혐의로 서대문형무소에 수감됐다. 이 목사는 이곳에서 기독교 신앙에 입신했으며 안동 인노절성경학교와 평양 장로회신학교를 졸업하고 안동지역 교회에서 시무했다.

한편 이번 학술포럼은 경북 안동 지역의 항일 운동가이자 순교자인 故 이원영 목사의 인생을 자세히 살피고 그 뜻을 기리기 위해 마련됐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