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봉호 교수, "한국교회 망해야 산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손봉호 교수, "한국교회 망해야 산다"

한국교회목회자윤리위원회서 일갈.."위기 극복할 길 없어"

손봉호 교수는 시종 강한 어조를 써가며 한국교회의 개혁을 촉구했다.
[앵커]

한국교회목회자윤리위원회가 17일 한국교회의 위기와 미래를 주제로 발표회를 개최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손봉호 고신대 석좌교수는 한국교회의 지금의 모습에 대해 작심한 듯 날선발언을 이어갔는데요. 교회가 모든 것을 잃어야 다시 살아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이승규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한국교회가 신뢰도 하락이라는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한국교회목회자윤리위원회가 주최한 발표회 발제자로 나선 고신대 손봉호 석좌교수는 지금의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고 단정지었습니다.

손 교수는 그나마 한국교회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완전히 망해야 한다'는 강한 표현을 써가며 한국교회가 이대로 계속 타락하고 약해져서 아무런 특혜도 누리지 못할 때 다시 살아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손봉호 석좌교수 / 고신대학교
"한국교회가 완전히 세속적으로 실패했을 때 가장 교회에 와서 얻을 것이 아무 것도 없을 때 목회해서는 돈도 명예도 권력도 전혀 얻을 가망이 없을 때.."

손 교수는 소수의 선한 목회자들에게 한국교회의 개혁을 기대해볼 수 있겠지만 이들은 한국교회가 완전히 망한 뒤에 그루터기가 될 수 있을지는 몰라도 망해가는 교회의 청소부 역할을 기대하기는 힘들 것이라는 표현으로 한국교회의 현재 모습을 진단했습니다.

손 교수는 이어, 이들조차도 한국교회가 어지럽다는 이유로 한국교회 전체에 관심을 갖기보다는 자신의 목회에만 몰두하는 이기주의자들이라며 날선 비판을 이어갔습니다.

또 다른 발제자로 나선 경동교회 채수일 목사는 한국교회 위기의 이유로 비판적인 지식 사회와의 대화 능력이 없는 폐쇄적인 집단이라는 사회적 인식의 확산을 꼽았습니다.

동성애나 양심적 병역거부, 난민 문제 등의 논의에서 한국교회가 합리적인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려는 노력보다는 오히려 배타적인 흑백논리로 대응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채수일 목사 / 경동교회
"(저는 목회자들이) 알고도 자기 개혁을 하지 않는 것이야말로 성령을 모독하는 참으로 용서받을 수 없는 죄를 지금 한국교회가 짓는 것 같아서.."

발표회가 끝난 뒤 목회자들은 올바른 삶을 살기 위한 다짐을 나눴습니다. 이들은 특히 자녀나 친족에게 담임목사의 자리를 대물림하는 일을 하지 않겠다며. 지금도 한국교회에서 계속되고 있는 담임목사직 세습 근절에 앞장설 것을 다짐했습니다.

이들은 또 교회의 불투명하고 독단적인 재정 운용이 목회자를 부패하게 만든다며, 교회의 재정은 교인들의 감시와 감독을 받을 수 있도록 공개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CBS 뉴스 이승규입니다.
영상 취재 이정우 영상 편집 서원익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