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통합 목회자 1천 명 "명성 세습 철회하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예장통합 목회자 1천 명 "명성 세습 철회하라"

[앵커]
명성교회 세습 사태로 인한 교단 내 반발이 더욱 거세지고 있는데요. 명성교회 세습 철회를 촉구하는 예장목회자대회가 오늘(3일) 교단 사무실이 위치한 한국교회100주년 기념관에서 열렸습니다.

목회자와 신학생 1천여 명이 참석해 결연한 의지를 보였습니다. 천수연 기잡니다.

[기자]
예장통합 총회회관인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대강당. 검은색 양복과 검은색 넥타이를 착용한 목회자들로 대강당 1, 2층이 가득 찼습니다.

목회자들은 명성교회의 세습을 막지 못한 잘못을 회개하면서 지금이라도 세습을 철회할 수 있기를 간절히 기도했습니다.

[서정오 목사 / 동숭교회]
"당사자인 두 부자 목사님에게 선한 분별력을 주셔서 이제라도 늦지 않은 올바른 결정할 수 있도록 성령님 저들을 감화 감동시켜 주시옵소서."

소망교회 김지철 목사는 김삼환 목사가 자신의 카리스마와 재물을 이용해 공교회를 사유화하는 범죄행위를 했다면서, 교회를 위해 목사가 필요한 것이지 목사를 위해 교회가 필요한 게 아님을 강조했습니다.

[김지철 목사 / 소망교회]
"우리는 하나님의 살아계심, 교회의 주인은 우리 주님 우리 하나님이신 것을 다시 선포하는 것 그것이 이 시대에 우리에게 맡겨진 일일 것입니다."

목회자들은 세습을 자행한 명성교회 뿐 아니라 명성교회 세습사태에 부역한 재판국과 헌법위원회, 헌법개정위원회도 함께 규탄하며 이번 103회 정기총회에서 잘못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박은호 목사 / 정릉교회]
"불의한 빌라도의 재판국을 자행한 총회 재판국원들 우리 교단과 한국교회 앞에서 참회하고 돌이키기를 촉구합니다. 이치에도 맞지 않는 헌법위원회의 헌법해석을 스스로 철회하기를 촉구합니다. 세습을 장려하는 헌법 개정안을 상정한 헌법개정위원회는 그 개정안 상정을 철회하길 촉구합니다."

또 부를 축적하는 대형교회 구조를 해체하지 않으면 세습은 멈출 수 없을 것이라면서,
명성 사태와 같은 일이 없도록 목회자들과 교단의 쇄신을 촉구했습니다.

[여태윤 교인 / 명성교회정상화위원회]
"한 개교회가 교단 전체를 흔들지 않도록 교회법을 제정하고 한국교회가 세상 속에서 다시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조금은 과격하고 조금은 빠른 변화가 필요한 때입니다.

목회세습을 반대하며 수업거부에 나선 예비 목회자들도, 이번 총회를 통해 희망을 볼 수 있길 호소했습니다.

예장목회자대회 참가자들은 제103회 총회에서 세습이 불법임을 선언할 것과 재판국과 헌법위원회 위원 전원의 엄벌, 명성교회 세습결의에 대한 재심 촉구를 결의하고 이같은 뜻을 총회장에게 전달했습니다.

통합총회에서 개별 교회 문제로 천 명의 목회자들이 모인 것은 이례적인 일로, 명성교회 세습 사태가 단지 한 교회의 문제가 아닌 교단 전반에 영향을 미치는 심각한 사안이라는 것을 방증하고 있습니다. CBS뉴스 천수연입니다.

[영상 최내호 편집 서원익]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