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 비자금 의혹 재조사해야"

명성교회정상화위원회, 동부지검에 진정서 제출..명성교회, "이미 재판 종결"

교회개혁실천연대와 기독교윤리실천운동 등 9개 단체가 속한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와 명성교회 교인들로 구성된 명성교회정상화위원회가 명성교회 재정 의혹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진정서를 서울 동부지검에 제출했다.

이들이 제기한 의혹은 모두 4가지로, 명성교회가 숭실사이버대학교 등 대교재단에 65억 원을 지원한 의혹과 경기도 하남의 새노래명성교회 뒷산 매입 과정에서의 횡령과 배임 의혹이다.

이들은 또 교회가 성남시청 공무원 인사에 개입했다는 의혹과 광성교회 수양관 매입 과정에 부당거래가 있었다는 의혹 등을 제기하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오랜 시간에 걸쳐 세습 사태를 살펴본 결과 직계세습이 아니고서는 덮을 수 없는 금전적 비리 등이 있는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들었다"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당부했다.

김양필 집사(명성교회정상화위원회)는 입장문 낭독을 통해 "명성교회가 최근 불의한 일에 매여 교회의 본분에 충실치 못하고 교계를 어지럽히는 점에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어 진정서를 제출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명성교회의 비자금 문제를 다시 수사해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밝혀 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명성교회 비자금 논란은 지난 2014년 명성교회 이월금을 담당하던 장로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명성교회 측은 당시 비자금 의혹을 제기한 한 목사와 전 교인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고, 지난해 9월 1심 재판부가 이들에게 징역 6개월과 집행유예 2년, 징역 10개월과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120시간을 각각 선고하면서 일단락된 바 있다.

한편, 이들의 재정 의혹 제기에 대해 명성교회측은 "교회와 관련된 사안은 이미 관계당국과 법원의 재판을 통해 철저하게 종결됐으므로, 음해성 기사나 허위 사실들로 피해를 주는 부분에 대해서는 엄중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