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박효진 장로, 포항송도교회서 9일 간증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박효진 장로, 포항송도교회서 9일 간증

교도소 변화시킨 하나님의 이야기 소개

박효진 장로 (사진=박효진 장로 홈페이지 갈무리)
포항송도교회(담임목사 김휘동)는 9월 9일 오후 2시 교회 본당에서 박효진 장로(소망교도소 부소장)를 강사로 초청해 간증집회를 연다.

이번 간증에서 박효진 장로는 서울구치소에서 관리했던 정치인과 경제인 등 권력 상층부의 인사와 다른 수용자의 영혼의 가치가 같다는 진리와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 안에서 이를 재확인한 감격을 나눌 예정이다.

박 장로는 38세 때 처음 하나님을 체험했다. 이전의 집사 경력 9년 등 결혼 후 십 수 년 동안 아내의 손에 이끌려 교회에 나가기는 했지만, 주님을 만나기 전까지는 가짜 신자였다고 한다.

그는 1987년 성령체험을 한 뒤 술과 담배 등 이전에 사랑했던 잘못된 습관들을 끊어내고 새 사람이 됐다.

특히, 청송감호소에서 제일 악질로 소문난 흉악범 '영호'와 화해를 했다. 그 화해로 영호는 변화돼 하나님을 증거했고, 그로 말미암아 당시 청송감호소 수감자의 복음화율은 87%에 이르렀다.

수용자들의 제1의 기도제목은 '청송감호소 폐쇄'였으며, 하나님께 끊임없이 기도한 결과 법무부 사상 유례없이 청송감호소는 문을 닫았고 그 자리에 수감자들이 직업을 배우는 청송직업훈련원이 세워지는 기적을 체험했다.

박 장로는 법무연수원 교정관과 서울구치소 경비교도대장을 지낸 뒤 청송감호소, 청송교도소를 거쳐 민영 소망교도소 부소장으로 근무하고 있으며, 합동측 서울 명문교회를 시무장로로 섬기면서, 국내외 '회복과 섬김의 부흥회'를 인도하고 있다.

저서는 '하나님이 고치지 못할 사람은 없다'와 '하나님은 아무도 포기하지 않는다'가 있다. (문의: 포항송도교회 054-244-3060)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