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분별한 이단 규정과 신학 사상 연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무분별한 이단 규정과 신학 사상 연구

임보라 목사 등 이단 규정..절차 신중해야

예장합동총회가 교회개혁실천연대 등 복음주의권 6개 단체를 연구하겠다고 밝혀 파장이 일고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백석대신총회가 타 교단인 한국기독교장로회 소속 임보라 목사를 이단으로 규정해 기장총회의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임 목사가 성소수자를 위한 목회를 하고 있다는 이유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 역시 임보라 목사를 이단성이 있는 인물로 결론 내렸다.

또, 예장합동총회 이단사이비피해대책위원회는 개혁주의 신학책을 주로 발간해 호평을 받았던 출판사 새물결플러스 대표 김요한 목사에 대해서도 이단성 여부를 조사하겠다고 한 상황이다.

하지만, 이같은 무분별한 이단 조사와 이단 규정은 자칫 다양한 생각과 사상이 한국교회 안에 뿌리 내리지 못하게 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비슷한 맥락에서 예장합동총회 신학부가 교회개혁실천연대와 청어람아카데미 등 교회와 사회의 잘못에 비판적 목소리를 내온 6개 단체에 대해 연구하겠다고 나선 것에 대해서도 걱정스럽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예장합동총회 측은 이 단체들이 어떤 신학적인 문제가 있기 때문에 조사한다는 의미가 절대 아니라고 강조하고 단체에 대한 오해가 없도록 하기 위해 상세한 정보를 교단에 알리기 위한 목적이라고 해명했다.

6개 단체들은 일단 사태 추이를 지켜보겠다면서도, 예장합동총회가 이른바 '사상 검증'을 통해 자신들의 존재감을 드러내려고 하는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이밖에도 요가에 대해서도 이단으로 규정하기도 하는 등 일반 교인들의 상식에 벗어난 결의들이 이뤄지면서 이단 규정 절차가 보다 신중해야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