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웨스트민스터 컨퍼런스 개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한국교회와 개혁주의 신학이 나아가야할 방향을 논의하는 '제3회 웨스트민스터 컨퍼런스'가 지난 8일 경기도 안양의 열린교회에서 열렸다.

미국 웨스트민스터 신학교의 피터 릴백 총장과 고신대 우병훈 교수 등 발제자들은 다가오는 첨단기술의 미래를 기독인으로서 어떻게 맞이 할 것인지를 함께 고민했다.

발제를 맡은 손화철 한동대 교수는 "첨단기술의 발전에 대해 '왜'라는 근본적인 물음을 던지고, 문화명령과 하나님의 형상에 대해 새롭게 성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