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 공동성명, "김삼환 이사장 퇴진" 촉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숭실대 공동성명, "김삼환 이사장 퇴진" 촉구

숭실대학교 교직원들과 학생들이 김삼환 이사장 퇴진을 촉구하고 나섰다.

숭실대 총학생회를 비롯한 교수협의회, 민주노총 전국대학노동조합 숭실대학교지부는 지난 13일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김삼환 목사가 숭실대 건학이념을 훼손했다"며 이사장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공동성명에서 "스스로 신격화해 올바름을 상실한 채 수십 년간 부당하게 부를 축적하며 쌓아 온 과오는 이제 정의로운 대한민국에서 심판할 것"이라며, "교회를 사유화하고 부를 대물림한 일 역시 종교계에서 냉정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동성명은 또 "스스로 이사장직을 내려놓을 것이라는 실낱같은 기대와 기다림의 배려는 이제 끝났다"고 말해 김삼환 이사장 퇴진투쟁에 본격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