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S 씨네마 영화 '바울' 관람 후기

스스로 '죄인 중에 괴수'라 했던 바울이
삶의 마지막을 앞두고도 예수를 전하고자 했던 마음에 감동...
나를 돌아보는 기회

영화 '바울' 포스터
개봉을 앞두고 시사회를 통해 먼저 접했던 영화 ‘바울’
감동, 아니 충격이었다.

‘바울’ 그가 누구인가?
스데반이 예수를 메시아라 외치며 순교하던 모습을 보고 방관했으며 스스로 ‘죄인 중에 괴수’라고 고백했던 ‘사울’ 아니었던가?

로마제국의 폭군이었던 ‘네로’황제의 갖은 핍박에도 불구하고 예수를 메시아, 그리스도라고 외치며 그의 참사랑과 복음을 전하고자 했던 삶이 영화 ‘바울’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더욱이 로마시대 신성모독으로 투옥된 상황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참 사랑을 전하고자 헌신했던 바울의 흔적이 담겨있어 보는 내내 현재의 나를 돌아보게 하는 영화였다.

예수가 부활한 지 약 30년 후인 AD 67년, 로마제국의 황제 ‘네로’는 자신의 광기로 일어난 대화재의 원인으로 신흥종교인 기독교에 책임을 돌린다. 짐승들의 먹이가 되거나 불태워지며 극심한 박해를 받는 크리스천들. 그리고 그들의 리더인 ‘바울’은 ‘네로’의 명령에 의해 감옥에 갇혀 사형될 날만을 기다리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바울의 동역자인 ‘누가’는 죽음의 문턱, 두려움 속에 점점 희망을 잃어가는 크리스천들에게 ‘바울’의 일생과 그가 얻은 지혜를 사도행전으로 기록하여 전하고자 깊은 감옥 속으로 숨어든다.

영화 ‘바울’은 로마제국의 대형 화재의 범인으로 몰리며 네로 황제에게 극심하게 핍박 받는 크리스천들의 모습이 보여 진다. 이에 동역자 '누가'는 감옥에 있는 '바울'을 찾아가 이러한 현실을 고하고 간절히 조언을 구한다. '누가'의 설득으로 '바울'은 사도행전을 기록하며, 많은 크리스천들에게 희망의 불씨가 되어 주리라는 안도감을 안기나, '네로'의 수하들에게 발각되며 다시 한 번 위기를 맞이한다. 다시 시작된 엄청난 핍박 속에서, '누가'는 이성을 잃고 '복수'를 이야기 하지만, '사랑만이 유일한 길'이라며 이를 제지하는 '바울'의 음성은, 성경 역사 속 위대한 사도였던 그의 일생을 엿보게 했다. 특히 바울은 마지막 처형의 순간을 앞두고 그를 처형하는 집정관, 예수를 메시아로 인정하지 않는 ‘모리수스’를 예수의 참 사랑으로 변화시켰다. 인생 최후의 순간에서 그를 죽여야만 사는 ‘모리수스’를 전도하고자 하는 노력은 보는 이들을 감동, 아니 충격에 빠뜨리기에 충분했다.

바울은 집정관 ‘모리수스’와 깊이 포옹하며“나는 선한 싸움을 싸우고 나의 달려갈 길을 마치고 믿음을 지켰느니라, 주께서 네 심령에 함께 계시거늘”이라고 마지막 대화를 나눈다. 이 장면은 그저 편한 믿음만을 추구했던 삶을 돌아보게 만들어 깊은 여운을 남게 했으며 한동안 눈물을 머금게 했다.

‘살아도 주를 위해, 죽어도 주를 위해’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을 위해 살고 죽고자 했던 바울의 뜨거운 삶이 고스란히 묻어나 있는 영화 바울! 또한 그의 모습 아래로 그려진 로마 감옥의 집정관 모리셔스의 모습과 로마 대화재의 원인으로 지명돼 억울하게 받은 고난과 핍박을 믿음으로 이겨 낸 누가, 동역자였던 브리스길라와 아굴라 또한 예수의 사랑을 전하고자 했던 크리스천의 감동 실화! ‘바울’

영화 ‘바울’을 보고 로마제국 네로황제의 시대와 130여 년 전 초기 한국교회의 모습, 그리고 현재 한국교회의 모습이 오버랩 되면서 한참 동안 생각에 빠졌다.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것이 박해의 대상이었고, 그런 상황가운데도 이기풍, 손양원, 주기철 등 순교자의 피와 ‘장대현교회’에서 일어났던 1907년 영적 대 각성운동으로 교회의 부흥은 물론 이 사회의 크리스천의 선한 영향력을 끼쳐왔던 한국교회!

현재 세상의 손가락질이 크리스천을 힘들게 한다고 말하는 이들도 있다. 이는 바꿔 말하면 교회가 세상의 희망을 제시해야 하는데, 세상이 교회를 걱정하고 있다는 소리가 아닌가?

참된 크리스천 리더의 모습을 영화 ‘바울’에서 찾기를 강권한다.
영화, ‘바울’한국교회를 이끌어가는 목회자에게 추천하고 싶다.
‘바울’이 되어 달라고!

그리고 자신의 신앙을 돌아보길 원하는 크리스천에게 강권하고 싶다.
‘바울’의 동역자가 되어 달라고!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