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망교회 김지철 목사 SNS에 16년 목회사역 소회 밝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소망교회 김지철 목사 SNS에 16년 목회사역 소회 밝혀

지난달 30일 주일예배를 끝으로 소망교회에서 은퇴한 김지철 목사가 7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16년 동안의 목회여정을 돌아보는 소회를 밝혀 관심을 끌었다.

김지철 목사는 먼저 "16년간의 소망교회의 목회여정이 끝났다"면서, "지금 이 순간 무엇보다 '하나님,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라는 말이 제 입가에 계속 맴돌고 있음을 느낀다"고 고백했다.

김지철 목사는 이어 "지난 16년 동안 소망교회의 모든 성도님들은 제 삶의 기쁨이자 자랑이었다"면서, "저 같은 사람이 소망교회의 목회자가 된 것은 전적으로 주님의 축복이었고 은총이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목사는 자신의 후임으로 부임한 소망교회 3대 담임목회자인 김경진 목사를 향해서는 "좋은 후배 목사에게 소망교회 목회를 맡기게 되어 너무 기쁘고 감사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