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공예'로 미혼모 섬기는 봉사자

[앵커]

우리 주변에는 자신보다 이웃을 위해 헌신하며 살아가는 이들이 있습니다.

다른 사람들을 위해 봉사하는 삶을 통해 나와 이웃 모두의 행복을 누리는 사람들을 만나봅니다.

오늘은 첫 순서로 비즈공예 교육을 통해 미혼모들의 심신안정을 돕고 있는 봉사자를 소개합니다. 최경배 기잡니다.

[기자]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구세군두리홈.

이곳은 한국구세군이 미혼모들의 자립을 돕기 위해 운영하는 시설로, 20여명의 미혼모들이 생활하고 있습니다.

두리홈 인근에 거주하는 임순자 씨는 올해로 9년째 정기적으로 두리홈을 방문해 미혼모들에게 비즈공예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녹취]
“크리스탈은 각이 지잖아. 각이 지면 손에 눌려서 나중에 조금 안좋더라고. 이건 동글동글하니까 이 진주로 하는 게 좋을 것 같아요”

비즈 교육 봉사는 우연한 기회로 시작됐습니다.

자신의 아이와 비슷한 또래 아이들에게 책을 읽어주는 봉사를 하던 중 두리홈을 소개받았고, 이곳에서 미혼모들과 함께 책읽기를 하려다 책보다는 만들기를 좋아하는
미혼모들의 반응을 보고 시작해 9년째 이어오고 있습니다.

[인터뷰]
임순자 / 비즈공예 강사, 자원봉사자
“친근해지면 여러가지 농담도 하고, 제가 아이 키우면서 ‘꼭 해야 될 것’, ‘하지 말아야 될 것’ 이런 걸 중간 중간 이야기를 해 주면서 서로 공유하고, 힘든 점 있으면 얘기도 하고 이러니까 . 그게 보람되고 재미있어요. 저 나름 재미있어요”

두리홈에서 생활하는 미혼모들에게 비즈공예는 심리안정을 돕는 유익한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았습니다.

[인터뷰]
안지혜 / 구세군두리홈 복지사
“미혼모라는 이름으로 아픈 마음들을 비즈공예를 통해서 이야기 나누면서 치유도 되고, 또 (임신중) 아이에 대한 태교에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2주에 한번 한시간 남짓 진행되는 비즈공예 수업은 미혼모들에게 작은 성취감도 안겨준다는 설명입니다.

[인터뷰]
임순자 / 비즈공예 강사, 자원봉사자
“어떤 친구들은 자기가 태어나서 처음 만들어봤다는 친구들도 있어요. 그러면서 너무 좋아하거든요. 그런 성취감을 맛보게 할 때 그럴 때 되게 보람이 있어요.”

9년 동안 꾸준히 봉사할 수 있었던 이유를 묻는 질문에 임 씨는 단순히 집이 가까워서 할 수 있었다고 답하면서도, 자신이 봉사로 나눠주기만 한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임순자 / 비즈공예 강사, 자원봉사자
“결코 이 친구들에게 나눠준다고 해서 제가 다 주는 게 아니에요. 분명히 제가 받는 게 더 많거든요. 뿌듯함을 얻고 내 마음에.. 비워내는 만큼 담아지는 것들이 여러가지로 많더라고요.”

임 씨를 비롯한 봉사자들의 헌신은 두리홈을 거쳐가는 미혼모들에게 작지만 큰 용기를 심어주고 있었습니다. CBS뉴스 최경배입니다.

(영상취재 / 정선택)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