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중앙침례교회 창립 43주년 기념 감사예배 드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강남중앙침례교회 창립 43주년 기념 감사예배 드려

1대부터 3대 담임목사까지 모두 참석..모범적 리더십 이양

[앵커]

지난해 대형교회의 목회 세습 사건으로 한국교회는 교회와 세상의 지탄을 받아왔습니다. 이런 가운데, 모범적으로 목회 리더십을 이양한 서울 강남의 강남중앙침례교회가 본이 되고 있는데요. 3대 담임목사가 한자리에 모인 예배 현장을 이승규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1976년 창립해 올해로 43주년을 맞은 강남중앙침례교회. 지난주일, 의미 있고 뜻 깊은 창립 감사예배를 드렸습니다.

교회를 개척한 김충기 원로목사와 지난 2002년부터 2대 담임목사를 맡아 큰 탈 없이 교회를 이끌어온 피영민 목사, 그리고 피 목사의 뒤를 이어 제 3대 담임목사가 된 최병락 목사가 한 자리에 모여 창립 감사예배를 드린 겁니다.

겨울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궂은 날씨였지만, 예배당을 가득 메운 교인들은 새 담임목사가 된 최병락 목사를 축복하며 교회를 위해 함께 기도할 것을 다짐했습니다.

설교를 한 피영민 목사는 "강남중앙침례교회가 그리스도를 높이는 교회로 부흥하고 발전하길 원한다"며 "최병락 담임목사를 도와 건강한 교회가 되도록 기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피영민 목사 / 강남중앙침례교회 2대 담임
"하나님의 백성들이 구름떼처럼 구원받고 몰려드는 새로운 부흥의 역사가 새로운 놀라운 부흥의 역사가 이 강남 지역에 새로운 그리스도의 깃발이 높이 들려지는 그런 교회가 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강남중앙침례교회가 43주년을 맞아 1대부터 3대 담임목사가 한 자리에 모였다. 2대 담임 피영민 목사(맨 왼쪽)와 1대 담임 김충기 원로목사(왼쪽에서 세번째) 3대 담임 최병락 목사(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지난해 말, 제 3대 담임목사로 취임한 최병락 목사는 "역사와 전통이 있는 교회에 부임하게 돼 책임감이 느껴진다"며 "하나님께서 잘 인도해주시리라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최병락 목사는 지난 2002년 미국 달라스에서 세미한교회를 개척해 2018년까지 담임목사로 섬겼습니다.

[인터뷰] 최병락 목사 / 강남중앙침례교회 3대 담임
"지난 21년 동안 미국에서 역사해주신 하나님께서 태평양 함께 건너오셔서 이곳에 여전히 계신 하나님이기 때문에 하나님 손 붙잡고 두렵고 떨리는 마음으로 주신 사역지에서 최선을 다해 사역하려고 합니다."

대형교회의 세습으로 지난 한해 사회의 지탄을 받았던 한국교회. 강남중앙침례교회의 모범적인 리더십 이양이 한국교회는 물론 사회적으로도 귀감이 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