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CJ 설립자 랍비 예키엘 엑스타인 총재 사망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IFCJ 설립자 랍비 예키엘 엑스타인 총재 사망

기독교인과 유대인 사이의 교류와 화합에 힘써온 IFCJ 설립자 랍비 예키엘 엑스타인 총재가 현지 시간으로 지난 6일 67세의 일기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IFCJ측은 예키엘 엑스타인 총재가 갑작스런 심부전증으로 사망했으며, 장례식은 현지시간으로 7일 예루살렘에서 진행된다고 밝혔다.

예키엘 엑스타인 총재는 1983년 IFCJ를 설립해 홀로코스트 생존자와 이스라엘 극빈층을 돕는데 힘써왔다.

또, 2013년부터는 수 차례 한국을 방문해 한국교회에 유대인 가정교육에 대한 철학과 신앙을 전수하며 다음세대 신앙성장에도 깊은 관심을 기울여왔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