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학하기도 전 신대원 신입생들 "말씀과 기도로 씨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입학하기도 전 신대원 신입생들 "말씀과 기도로 씨름"

백석대 신학대학원 신입생 300명 두 주간 동안 백석연수원에서 공동체생활 훈련

백석대 신학대학원 신입생들이 천안 병천 백석연수원에서 영성수련회를 진행하고 있다. 참가자들이 장종현 총장의 설교를 경청하고 있는 모습.
오늘날 서구교회의 신학은 매우 발전해 있지만 교회는 쇠퇴해 문을 닫은 곳들이 많습니다.

이런 전철을 밟지 않고 영혼을 구원하고 살리는 목회자를 배출하기 위해 백석대학교 신학대학원이 올해 신입생 300명을 대상으로 두 주간 동안 오로지 말씀과 기도에만 집중하는 영성수련회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현장을 박성석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충청남도 천안시 병천면에 있는 백석연수원입니다.

주변이 산으로 둘러싸여 있어 백석연수원은 영성훈련을 받기엔 안성맞춤입니다.

이 곳에 입학식도 아직 안 한 백석대 신학대학원 신입생들이 두 주간 동안 들어와서 성경통독과 기도생활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 성경통독 음원 >
“(시편 23편 다윗의 시)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내게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그가 나를 푸른 풀밭에 누이시며 쉴만한 물 가로 인도하시는 도다.”

새벽과 저녁집회 시간을 제외하곤 하루 종일 성경을 통독하고 하루에 세 시간씩 기도에 힘쓰고 있습니다.

이렇게 두 주간 동안 영성수련회를 마치면 신입생들은 창세기부터 요한계시록까지 성경 한번을 통독하고 성경전권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를 하게 됩니다.

이처럼 매우 이례적인 신입생 영성수련회를 마련한 건 ‘신학생은 학문보다도 성경과 기도에 매달려야 한다’는 백석대학교 설립자의 정신에 따른 겁니다.

설립자인 장종현 총장의 의지에 따라 백석대학교 신학대학원은 8년 전부터 신학생들의 첫 걸음을 성경과 기도생활에 집중하도록 의미있는 영성수련회를 진행해 오고 있습니다.

장 총장은 이번 영성수련회에서 ‘신학은 학문이 아닙니다’라는 제목의 설교를 통해
“신학은 생명을 살리는 복음이 되어야 한다”면서 가슴의 신학, 무릎의 신학이 되어야 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백석대학교 설립자 장종현 총장
< 장종현 목사 / 백석대 총장, 설립자 >
“신학자, 철학자들이 얘기한 그 말씀이 신학이 아니라 신학은 하나님을 아는 것인데 예수 그리스도만을 하는 것이 신학이 되어야 하는 것입니다.

장 총장은 특히 문을 닫은 서구교회처럼 사변화된 서구 신학을 따라가서는 안 된다면서
말씀과 기도생활의 바탕 위에 학문의 조화가 있어야 바람직하다고 덧붙였습니다.

< 장종현 목사 / 백석대 총장, 설립자 >
“책도 많이 읽어야 되지만 책보다 성경을 더 많이 읽으라는 얘기입니다. 내가 그것을 강조하고 싶은 겁니다.”

설립자인 장 총장을 비롯해 120여명의 기독교학부 교수들도 두 주동안 신입생들과 함께 생활하며 성경을 읽고 기도하며 신입생들의 영성훈련을 돕고 섬겼습니다.

< 유충국 목사 / 백석대 신학대학원장 >
“이번 이 개강(영성)수련회는 가슴 뜨겁게 하는 정말 말씀과 함께, 성령과 함께, 그래서 ‘성경이 답이다’, ‘성령이 답이다’라고 하는 훈련을 해나가는 과정입니다.

영성수련회에 참가한 신입생들은 앞으로 3년 동안 깊은 영성의 바탕 위에 신학교육을 잘 받아 생명을 살리는 사역자로 거듭날 것을 다짐했습니다.

< 황의헌 / 백석대 신대원 신입생, 광진구 선린교회 >
“강사님의 말씀을 들으면서 다시한번 나를 부르신 하나님의 소명을 깨닫고 또 기도하면서 확신하는 시간이 된 것 같습니다.”

< 강민지 / 백석대 신대원 신입생, 송파구 신천교회 >
“이번 영성수련회를 통해서 그 생각을 확실하게 하게 됐는데요. 말씀과 함께, 성령과 함께 3년동안 열심히 공부해보고 싶습니다.

신학대학원 주간부 신입생은 백석연수원에서, 야간부 신입생은 서울캠퍼스에서 각각 진행되는 영성수련회를 통해 더 한층 신앙이 깊어짐을 느끼게 됩니다.

입학식도 하기 전에 강도 높게 말씀과 기도훈련에 집중하고 있는 백석대 신학대학원 신입생들을 통해 한국교회의 미래가 밝아 보입니다. CBS뉴스 박성석입니다.

(영상취재 / 최내호, 편집 / 김유미)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