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광주 부활절 대축제 열려

부활의 능력으로! 평화통일로! 새로운 미래로!
대형태극기와 함께 3.1운동 되새기는 거리행진도 펼쳐

21일 부활절 연합예배를 마치고 참석자들이 거리행진을 벌이고 있다.
부활절을 맞아 광주지역 교계가 부활절 대축제를 통해 예수 그리스도 부활의 의미를 되새겨며 새로운 미래로 나아갈 것을 다짐했다.

2019 광주시 부활절 연합예배는 21일 오후 3시, 특별히 광주시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목회자와 성도 등 3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활의 능력으로! 평화통일로! 새로운 미래로!를 주제로 열렸다.

광주시기독교교단협의회(이하 '광교협')와 광주NCC를 비롯한 2019 부활절대축제 준비위원회가 주관한 이날 부활절 연합예배는 준비위원장인 리종기 목사의 인도로 광주시의회 의장인 김동찬 장로의 대표기도, 광교협 직전회장인 김성원 목사의 설교, 광주기독인 선언,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성공 개최를 위한 협약식, 광교협 상임고문 리영숙 목사의 축도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21일 부활절연합예배에서 김성원 목사는 "그리스도의 부활은 우리의 부활을 위한 것이고 그 핵심은 변화다"며 "예수 그리스도처럼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고 불의에 대적하며 애국하는 변화의 삶을 사는 그리스도인이 돼야 한다"고 설교했다.
광주중흥교회 김성원 목사는 '부활을 믿습니까?'라는 주제의 설교말씀을 통해 "그리스도의 부활은 우리의 부활을 위한 것이고 그 핵심은 변화다"며 "예수 그리스도처럼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고 불의에 대적하며 애국하는 변화의 삶을 사는 그리스도인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21일 열린 부뢀절연합예배에서 광주기독교교단협의회(대표회장 문희성 목사)는 '희망 2019 나눔 캠페인'일환으로 '사랑의 열매'와 '고려인 마을'에 지난 겨울에 모은 성금을 나눴다.
이 날 연합예배에서는 오는 7월 12일 개막하는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성공 개최를 위한 협약식과 따뜻한 겨울나기 거리모금 성금을 광주 고려인마을측에 전달하는 행사도 이어졌다.

21일 부활절연합예배를 마지고 광교협과 광주NCC를 비롯한 광주교계 단체들이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거리행진을 하고 있다.
이어 예배를 마친 참석자들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대형 태극기와 평화통일 등을 기원하는 현수막을 들고 거리행진를 통해 그 날의 함성을 되새겼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