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연합, 미혼모자 공동생활 가정 방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한국교회연합, 미혼모자 공동생활 가정 방문

한국교회연합이 가정의 달을 맞아 서울 상도동에 있는 미혼모자 공동생활가정인 꿈나무를 방문해 정착금 2백만원과 3백만원 상당의 아기용품을 전달했습니다.

한교연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는 "주님을 바라보며 밝은 빛 가운데 살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꿈나무 원장 박미자 권사는 "한교연의 지원과 기도로 사회의 일원으로 당당하게 살아가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혼모자 공동생활가정 꿈나무에는 현재 5명의 미혼모와 5명의 아기들이 생활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