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경제문제 윤리의 장으로 가져와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교회, 경제문제 윤리의 장으로 가져와야"

생명신학포럼, '생명의 관점에서 본 기독교와 경제' 주제로 열려

[앵커]

경제문제에 대해 한국교회가 성경적 윤리적 관점의 접근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하나님 나라의 가치가 경제문제에도 예외 없이 실현돼야 한다는 건데요.

오늘(6일) 열린 생명신학포럼에서도 기독교적 경제에 대해 생각하는 자리가 마련됐습니다. 천수연 기잡니다.

[기자]

한국교회생명신학포럼과 총신대총학생회가 마련한 생명신학포럼은 ‘생명의 관점에서 본 기독교와 경제’를 주제로 열렸습니다.

주제발제를 맡은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 조성돈 교수는 먼저 경제에 대해 종교개혁가인 칼뱅이 가지고 있던 신학적 관점을 소개했습니다.

칼뱅은 경제활동을 연대나 유대의 개념으로 이해했습니다

그리고 경제적 성과를 함께 나누는 것이 '코이노니아', 우리말로 성도의 교제나 공동체라고 인식했습니다. 경제활동이 공동체를 이루는 도구라는 겁니다.

[조성돈 교수 /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
"교역한다, 비즈니스 한다, 경제생활을 한다는 것은 우리가 하나의 공동체를 만들어나가는데 있어서 귀중한 도구가 되고 있다라는 것을 이야기하고 있다는 거죠.“

조성돈 교수는 사랑과 정의, 평화라는 하나님 나라의 가치가 우리사회의 경제활동 영역에도 반드시 실현돼야 한다면서, 경제를 윤리의 장으로 끌어와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교회가 공동체로서 직접 하나님 나라의 경제를 실현해 우리경제에 대안을 보여주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조성돈 교수 /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
"(우리나라) 건강보험이 어떻게 만들어졌습니까? 장기려 박사님이 부산에서 해본 것이 국가적으로 발전됐죠. 왜 가능하냐, 저렇게 하면 되겠구나를 모범을 보여준, 하나님 나라의 인식을 보여준 거죠."

이날 포럼에서는 도시와 농촌, 생산자와 소비자가 상생하는 협동조합과 사회적 약자들의 일자리를 마련하는 사회적기업, 자연 순환적 에너지 자급을 위한 전환마을 등 교회가 우리사회에 제시할 수 있는 생명의 경제, 돌봄의 경제, 지속가능한 경제의 사례를 함께 나눴습니다. CBS뉴스 천수연입니다.

[영상 이정우 편집 전호명]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