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한기총 활동 중단 결정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한기총 활동 중단 결정

주요 교단 2곳 모두 활동 중단..한기총에 군소 교단만 남아

[앵커]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소속의 가장 큰 교단인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가 한기총 활동 중단을 결정했습니다.

기하성은 한기총 지도부가 지나치게 편향된 정치적인 시각과 관점을 갖고 있어 기하성의 정체성과 맞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유영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에서 가장 큰 교단인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가 한기총 활동 중단을 결정했습니다.

기하성은 임원회와 실행위원회를 열어 '한기총이 순수한 복음주의 운동으로서의 본연의 모습을 회복할때까지 회원교단으로서의 모든 사항에 대해 행정보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기하성은 한기총의 현지도부가 지나치게 편향된 정치적인 시각과 관점으로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단체로서의 설립목적과 다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이영훈 목사/기하성 대표총회장]

"우리가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않는다고 하는 정관 전문의 내용과는 달리 결정을 하고 진행하는 관계에 있어서 우리는 여기에 동의할수 없다 우리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하는 뜻을 모아서 왔기 때문에"

기하성 실행위원들은 목사가 정당에 가입하거나 정치에 직접 참여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의견을 모았습니다.

[지효현 목사/신일산교회]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는 정당 또는 정치에 가입해서는 안된다 저는 그렇게 봅니다."

행정보류는 활동을 중단하는 것으로 사실상 탈퇴나 다름 없는 결정입니다.

탈퇴는 총회의 결의로 가능합니다.

한기총에서 가장 큰 교단인 기하성이 행정보류 결정을 내림에 따라 한기총의 입지가 더 좁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기하성과 함께 한기총의 소속의 대형교단인 기독교한국침례회도 최근 회비를 납부하지 않는 등 한기총 활동을 사실상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따라 한기총은 군소교단의 연합기관으로 남게 됐습니다.

한기총 소속의 대형교단들이 잇따라 활동을 중단한 것은 주요 교단에서 이단으로 규정한 변승우 목사를 영입한데다 전광훈 대표회장의 막말 파문에 부담을 느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정용현 영상편집 서원익]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