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 청소년과 함께 걸으며 새 출발 돕는 '길 위의 학교'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위기 청소년과 함께 걸으며 새 출발 돕는 '길 위의 학교'

대한성공회 나눔의집과 대전가정법원, 2014년부터 시행
열흘 동안 지리산 둘레길 250여 km 걸으며 스스로 돌아봐

[앵커]
오늘날 청소년 범죄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는 가운데 위기청소년들의 교화를 위해선 획일적인 처벌 대신 전인적 변화를 위한 대안 프로그램이 필요하단 지적이 많습니다.

이런 가운데, 대한성공회 대전나눔의집과 대전가정법원에선 위기 청소년들이 지리산 둘레길을 걸으며 스스로를 돌아보고, 자아를 발견할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데요.

위기 청소년 치유 프로그램, '길 위의 학교'에 오요셉 기자가 동행했습니다.

[기자]
이슬비가 내리는 이른 아침, 곧게 뻗은 섬진강 줄기를 따라 힘찬 발걸음을 내딛는 이들이 있습니다.

소년보호재판 중인 청소년들과 청소년 쉼터 멘토들이 열흘 동안 지리산 둘레길 250여 km를 함께 걷는 '길 위의 학교'입니다.

섬진강을 따라 걷고 있는 '길 위의 학교' 참가자들.

10년 넘게 위기 청소년들과 함께 걸어온 대한 성공회 대전 나눔의 집은 지난 2014년부턴 대전가정법원과 함께 길 위의 학교를 진행해오고 있습니다.

청소년들이 한순간의 실수로 평생 전과자란 낙인을 안고 살아가는 대신, 진정한 반성과 성찰을 통해 사회의 건실한 일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돕기 위해섭니다.

[인터뷰]
유낙준 의장주교 / 대한성공회
"'길 위의 학교'는 걸으면서 자기 내면이 어떻게 움직이고, 어떻게 흘러가는지를 보고자 하는 취지에서 생겼고요. 자기 자신의 인생이 어떻게 흘러가는지를 알면 막 살지 않죠. 생각하면서 살죠. 그래서 길 위의 학교는 생각하면서 살게 하는 사유의 학교라고 보면 될 겁니다.
청소년들의 좋은 교정 프로그램이 돼서 낙인찍힌 청소년이 아니라 한 번 실수를 통해서 반성을 정확하게 하고, 정말 새로운 사람이 되는 그런 프로그램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올해 길 위의 학교에 참가한 10명의 청소년들은 멘토들과 삶에 대한 진지한 대화를 나누기도 하고, 또 때론 침묵 속에서 스스로를 깊이 돌아보기도 하면서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갑니다.

발이 붓고 물집이 잡히는 등 매일 20km 넘게 걷는 강행군이지만, 청소년들은 그 속에서 스스로의 가치와 가능성을 발견해가며 새로운 희망과 용기를 얻게 됩니다.

또, 열흘 동안 다른 참가자들과 동고동락하며 배려와 절제라는 가치를 배워갑니다.

[인터뷰]
김건태(가명) / '길 위의 학교' 참가학생
"혼자만의 생각하면서 부모님 생각하면서 걸었어요. 저의 반성 같은 거나, 앞으로의 고칠 습관들, 계획들을 생각했어요"

[인터뷰]
이승호(가명) / '길 위의 학교' 참가학생
"다시는 사고 안치겠다고 다짐을 했고요. 저 때문에 피해 받은 분들에게 죄송하고, 엄마 아빠한테도 죄송하죠."

가정법원 판사들도 길 위의 학교 학생들을 찾아 이들을 격려했습니다.

청소년들과 함께 걷고 대화하며 이들을 이해하고, 어른으로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다고 약속합니다.

[인터뷰]
한숙희 법원장 / 대전가정법원
"단순히 잠깐의 선도가 아니라 아이들이 긴 인생을 살면서 어떤 힘든 순간이 왔을 때 지리산 둘레길을 완주했던 그 경험들이 나중에 중요하고 어려운 선택의 순간들에 큰 힘이 될 거라 생각해요.
어른들은 너희들을 끝까지 책임지고 끝까지 보살필 거야. 우리를 믿고 최선을 다해서 싸워보자. 지금 힘든 이 순간들을 잘 견뎌내면 나중에 멋진 어른이 되어 있을 거야."

길 위의 학교 관계자들은 프로그램 차원에서 한 단 계 더 나아가 관련 기관을 세워 횟수와 기간을 늘리고, 사후관리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등 위기 청소년들의 진정한 교화를 위한 더 큰 꿈을 꾸고 있습니다.

[스탠딩]
열흘 동안 250여 km를 걸으며 스스로를 돌아보고 참된 '나'를 마주하게 되는 길 위의 학교.

청소년들은 길 위에서 진정한 자신을 찾아가며 새로운 세상을 향해 힘찬 발걸음을 내딛고 있습니다.

CBS뉴스 오요셉입니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