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나무, 전광훈 목사 검찰에 고발

한국기독교장로회 서울북노회 사회선교센터인 평화나무가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전광훈 대표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한국기독교장로회 사회선교센터 평화나무가 문재인 대통령의 하야를 주장해 비판을 받았던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전광훈 목사를 내란선동과 내란음모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평화나무는 12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광훈 목사가 청와대를 습격해 문재인 대통령을 끌어내자며 내란을 선동하고, 나아가 집회 참석자들과 내란음모를 모의했다고 말했다.

평화나무에 따르면, 전광훈 목사는 지난해 12월 17일부터 19일까지 경기도 광주 실촌수양관에서 열린 집회 설교자로 나서 "마음만 연합하면 문재인 저놈을 바로 끌고 나올 수 있다", "청와대 진격할 때(60세 이상의) 사모님들(을 앞세울 것)"이라며 "밀고 들어가서 앞으로 앞으로 천성을 향해 가자"고 말했다.

평화나무는 이런 발언은 교인들에게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목사들을 대상으로 한 발언이라는 점에서 더욱 가볍게 여길 수 없다며, 이후 거듭되는 막말과 선동발언을 통해 내란음모 실행계획이 장기적으로 이뤄졌음을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평화나무는 전광훈 목사가 그릇된 신념과 신앙심으로 불안을 조장하고 있다며, 교회의 명예는 물론 국민 분열도 일삼고 있다고 강조했다.

평화나무는 또 전광훈 목사가 가는 길이 우리가 믿는 예수의 길과는 다르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며, 더는 교회가 사회에 누를 끼치는 일이 없도록 그릇된 정치 야망에 제동을 걸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성명서 전문이다.

[성 명 서]

하나님을 내세워 종교 장사하지 마십시오!

한국교회는 한없이 부끄럽습니다. 맘몬과 자신의 정치적 야욕에 눈이 먼 한 목회자의 막가파식 말과 행동 때문입니다.

빈 껍데기만 남은 한기총의 대표회장이 된 사랑제일교회 목사 전광훈 씨는 문재인 대통령의 하야를 거듭 촉구하더니 급기야 기자들을 모아놓고 막장 발언들을 이어갔습니다.

전 씨는 어제(11일) 오후 2시 서울 광화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을 향해 "북한 가서 대통령 하라"는 망언을 거침없이 내뱉었고, "박근혜 대통령을 청와대에 모셔놓고 너(문재인 대통령)는 그 자리(감방)로 들어가"라는 망언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전 씨는 자신의 마음이 본훼퍼의 심정이라고 억지를 부리지만 상식을 지닌 국민은 그 말에 헛웃음이 납니다.

이날 기자회견의 주최는 어디였습니까. 대한민국바로세우기 국민운동본부였습니다. 자칭 '각 분야의 전문가'로 소개된 인물들은 누구였습니까.

자유한국당 이재오 상임고문과 최광 전 보건복지부 장관, 송영선 전 의원 등 이명박근혜 정권 출신들이었습니다. 이들은 4대강 보 해체부터 남북정상회담, 최저임금과 소득주도성장, 탈원전 등 문재인 정부의 정책을 비판했습니다. 기자회견장에서 전 씨에게 항의한 한기총 이세홍 목사는 머리채를 잡혀 끌려 나왔고 평화나무 소속 직원에게는 폭언과 폭행도 저질렀습니다. 인간존중과 평화의 상징인 예수 정신과는 거리가 멀어도 한참 멀어 보입니다.

그릇된 신념과 신앙심으로 불안을 조장하는 전광훈 씨. 그는 '이대로 가다가는 대한민국이 사라질지 모른다'는 거짓선동으로 교회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국민 분열을 일삼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어디로 가고 있나'란 제목으로 기자회견을 연 전광훈 씨에게 묻습니다. 당신은 어디로 가고 있습니까?

당신이 가는 길이 우리가 믿는 예수의 길과는 다르다는 것을 분명히 하는 바입니다. 아울러 <평화나무>는 전광훈 씨의 망령된 말과 행위에 대해 법과 정의가 살아있음을 보여주겠습니다. 더는 교회가 사회에 누를 끼치는 일이 없도록 그릇된 정치 야망에 제동을 걸겠습니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