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기억연대, "세계 전시성폭력 추방 위한 국제사회 노력 필요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정의기억연대, "세계 전시성폭력 추방 위한 국제사회 노력 필요해"

정의기억연대가 '세계전시성폭력 추방의 날'인 지난 19일, 제1392차 수요시위를 열고 전시 성폭력 근절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촉구했다.

이날 수요시위엔 길원옥, 이용수 할머니를 비롯해 우간다와 콩고 등 세계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과 활동가들이 참가한 가운데, 코소보의 여성인권운동가 바스피예 크라스니치-굿맨이 제 2회 김복동할머니 평화상을 수상했다.

앞서 정의기억연대는 지난 17일부터 이틀간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교육방안을 다룬 교사워크샵과 전시성폭력 범죄 재발방지를 위한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하기도 했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