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수련회 개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수련회 개최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는 성락성결교회 지형은 목사를 새 대표회장으로 선출했다.
[앵커]

한국교회의 일치와 갱신 등을 위해 창립한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가 27일 서울 새문안교회에서 수련회를 개최했습니다.

수련회에 모인 목회자들은 한국교회가 공교회성을 잃어버린 것은 목회자가 제 역할을 못했기 때문이라고 반성했습니다.

이승규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가 공교회성을 주제로 수련회를 개최한 이유는 한국교회가 공교회성을 시급하게 되찾지 않으면 회복이 불가능하다는 위기의식이 팽배했기 때문입니다.

한국교회가 공교회성, 즉 교회의 공적인 기능을 잃어버리면서 교회의 신뢰도는 물론 사회적 영향력도 추락하고 있다는 겁니다.

한목협 소속 목회자들은 최근 잇달아 물의를 빚은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의 극단적인 정치적 발언 역시 교회가 공적인 기능을 잃어버렸기 때문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일부 대형교회의 재정 의혹과 목회세습 역시 마찬가집니다.

발제자로 나선 장로회신학대학교 임희국 교수는 한국교회가 공적인 기능을 잃어버린 건 목회자의 책임이 가장 크다고 지적했습니다.

목사가 목사직을 권력의 도구로 활용하고 자식에게 교회를 물려주는 세습을 하는 것도
공적인 교회의 기능을 망각하고, 스스로 공인이라는 의식을 잃어버렸기 때문이라는 겁니다.

임희국 교수 / 장로회신학대학교
"목회자가 하나님의 말씀에 붙잡혀서 그 말씀을 섬기는 공인의식과 공직의식을 망각하게 되면 첫째로 목사직 성직을 출세의 도구로 이용하고.."

또 다른 발제자로 나선 세나무교회 이진오 목사는 교회가 공교회성을 다시 찾기 위해서는 건강한 작은교회가 많아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목사는 건강한 실천을 다짐하는 200명 이하의 교회 100개가 효율적으로 네트워크를 한다면 새로운 생태계를 만들어낼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진오 목사 / 세나무교회
"저는 건강한 작은교회 네트워크가 다시 필요하다고 봅니다. 교단과 교파를 떠나서 같이 살아가도록 해야되는데, 이 무한경쟁 시대에 우리 스스로 거기서 어떻게 내가 더 큰 교회가 될까 이런 구조로 가서는 다 같이 죽는 것이다 그렇게 생각합니다."

이 목사는 특히 교회의 크기만 성장시키면 신학적 타락과 윤리적 부패를 용납하는 성장주의가 한국교회를 회복 불능의 상태로 만들었다고도 지적했습니다.

한편 한목협은 수련회가 끝난 뒤 개최한 총회에서 성락성결교회 지형은 목사를 대표회장으로 선출했습니다. 지형은 목사는 "한국교회 갱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한목협의 정신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CBS 뉴스 이승규입니다.
영상 취재 정선택 영상 편집 전호명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