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통합 104회 총회 개회 ..김태영 신임 총회장 추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예장통합 104회 총회 개회 ..김태영 신임 총회장 추대

목사부총회장에는 전주동신교회 신정호 목사 선출
첫 여성 장로부총회장 탄생 .. 서울영락교회 김순미 장로 당선

[앵커]

예장통합총회 제 104회 정기총회가 오늘 (23일) 개회했습니다. 새 총회장에는 김태영 부총회장이 총대들의 박수로 추대됐습니다. 포항에서 천수연 기잡니다.


[기자]

예장통합총회가 제 104회 정기총회를 열어 새 임원진을 구성했습니다.

포항 기쁨의교회에서 열린 정기총회에서는 부총회장인 김태영 목사를 총대들의 박수로 신임 총회장에 추대했습니다.

김태영 신임총회장은 이번 회기 동안 교단 개혁을 강하게 이끌겠다는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앞서 개회예배 설교를 통해 김태영 신임 총회장은 지금은 한국교회가 신뢰를 회복할 때라며 104회기는 말씀과 개혁의 두 축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태영 목사 / 예장통합총회 신임 총회장]
"사회에서 이름값을 하고 건재할 수 있는 자본은 은금과 지식이 아니라 신뢰입니다. 지금 우리 한국교회는 그 무엇보다도 사회적인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당면 과제입니다."

목사부총회장에는 단독입후보한 전주동신교회 신정호 목사가 당선됐습니다.

신정호 목사는 총대 1434명 가운데 1381명의 지지로 목사부총회장에 선출됐습니다.

[신정호 목사 / 예장통합 목사 부총회장]
"치유와 화해, 회복을 위해서 심혈을 기울이겠습니다. 내년은 이땅에 전쟁이 일어난 지 70년째입니다. 우리교단의 당면한 여러가지 많은 어려운 문제들을 회복하는데 심혈을 기울이겠습니다. "

장로부총회장에는 교단사상 처음으로 여성장로가 당선됐습니다.

서울 영락교회 김순미 장로는 총대 1434명 중 1121표를 얻어 첫 여성장로 부총회장의 자리에 올랐습니다.

[김순미 장로 / 예장통합 장로 부총회장]
"믿음의 정신을 따라 복음의 가치를 고수하고 총회의 정체성을 지키며, 총회 안에 기도소리가 가득하도록 기도하는 부총회장이 되겠습니다."

“말씀으로 새로워지는 교회”를 주제로 한 예장통합 제 104회 정기총회는 오는 26일까지 교단운영과 발전을 위한 다양한 논의를 이어갑니다.

특히 명성교회 목회세습이 불법으로 판결이 난 가운데 목회 세습을 무력화하는 안건들이 총회에 상정돼 어떻게 처리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더욱이 총회 개회를 하루 앞둔 지난 22일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가 세습문제에 대해 사과성명을 발표한 것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관심입니다.

이런 가운데, 세습을 반대해온 이들은 총회 개회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어 세습금지법을 무력화하려는 시도를 막아달라고 총대들에게 호소했습니다.

[김정태 목사 / 교회개혁실천연대 집행위원]
"이번 104회 총회에서 이 모든 시도를무력화해주십시오.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압도적 표차로 이 헌의안을 거절해 주십시오."

이 과정에서 20-30명의 남성들이 기자회견 하는 이들을 막아서고 중단하라고 소리치는 등 충돌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예장통합 소속 신학교인 장신대 학생들도 총회현장을 찾아와 명성교회 세습판결을 바르게 집행하고 세습방지법을 존속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CBS뉴스 천수연입니다.

[영상 정선택 김다솔 편집 서원익]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