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기억연대, '위안부 망언' 류석춘 교수 즉각 해임 촉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정의기억연대, '위안부 망언' 류석춘 교수 즉각 해임 촉구

정의기억연대가 지난 22일 성명서를 내고, 최근 강의에서 "일본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한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를 즉각 해임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정의기억연대는 "류 교수는 강의시간에 '위안부는 전부 거짓말'이라며 '지금도 매춘 산업이 있고, 옛날에도 그랬다. 그 사람들이 살기 어려워서 매춘하러 간 것' 이라고 발언하는 등 대학 강의실을 반인권적이고 반역사적인 내용으로 오염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일본군 성노예제는 명백하게 일본군과 일본정부가 조직적이고 체계적으로 자행한 범죄라는 것이 밝혀졌다"며 "류 교수의 자격이 의심스럽다"고 비판했습니다.

정의연은 또 "류 교수의 발언은 가해국 일본 정부를 향해 주체적으로 싸워온 피해자들의 인권운동을 무시하고 깔아뭉개는 망발" 이라며 "연세대는 류 교수를 즉각 해임하여 실추된 학교의 명예를 회복하고,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이 입은 인권유린에 대해 사과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