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장에 윤재철 목사 추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장에 윤재철 목사 추대

기독교한국침례회 윤재철 총회장은 화합하는 총회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앵커]

기독교한국침례회가 강원도 홍천에서 제109차 정기총회를 개회했습니다. 총회장에는 단독으로 입후보한 대구중앙침례교회 윤재철 목사가 추대됐습니다.

이승규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기독교한국침례회 109차 회기를 이끌어갈 총회장에 대구중앙침례교회 윤재철 목사가 추대됐습니다,

윤재철 총회장은 총회 둘째 날 저녁 치러진 임원 선거에서 총대들의 기립박수로 추대를 받았습니다.

윤 총회장은 "화합하고 협력하는 총회를 만들겠다"며, "신바람 나는 목회 현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총회가 돕겠다"고 말했습니다.

윤재철 총회장 / 기독교한국침례회
"하나님이 사랑하시는 침례교단, 정말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 되고 하나님의 선한 뜻을 위해서 합력하여 선을 이룰 수 있는 화합총회를 이끌겠습니다."

하지만 제1부총회장과 제2부총회장 후보는 결국 출마자가 없어, 총회 의장단 구성을 마치지 못하고 109회기를 시작하게 됐습니다.

설상가상으로 교단 살림을 맡아온 조원희 총무마저 총회 석상에서 사임 의사를 밝혀 109차 회기의 초반은 혼란이 예상됩니다.

조원희 총무는 성추행 논란과 총회 임원들과의 갈등 등으로 임기를 2년 남겨놓고 결국 자진 사임을 선택했습니다. 조원희 총무는 대의원들에게 돌린 서신을 통해 "다툼과 분열로 인해 교단이 침체되는 책임을 통감한다"며 "총회를 위해 총무직을 사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기침총회는 임시총회를 열어 제1부총회장과 제2부총회장, 총무를 선출한다는 계획입니다.

기침총회는 제108차 총회 기간 동안 모두 14건에 고소고발이 오고 가는 등 갈등과 분열을 겪어왔습니다. 총회 대의원들은 제109차 총회가 교단 화합과 안정을 위한 총회가 되길 간절히 기도했습니다.

CBS 뉴스 이승규입니다.
영상 취재 최내호 영상 편집 조세희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