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 세습허용 반대' 제주 모임 열린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명성 세습허용 반대' 제주 모임 열린다

[앵커]

제주지역 교계가 지역교계로서는 처음으로 명성교회 세습을 용인한 ‘총회 수습안’ 무효화를 결의하기 위해 모임 갖기로 했습니다.

장신대 출신 목회자들의 성명도 줄을 잇고 있으며 교단을 망라한 사회선교단체들도 통합총회결의에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최경배 기잡니다.

[기자]

예장통합총회 수습안 결의 무효화를 위한 지역교회들 연대모임이 열립니다.

예장통합 제주지역 교계는 오는 17일 제주노회회관 대강당에서 ‘예장통합 제104회 총회 명성교회 관련 결의무효화 모임’을 갖기로 했습니다.

통합총회의 명성 세습 용인 결의가 불법적이고 잘못된 것이므로 무효화해야 한다는 내용을 나누고 함께 기도하며 대응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 자리에는 목사와 장로, 특히 일반 평신도들이 참여합니다.

[서성환 목사 / 제주 사랑하는교회]
"대의정치가 잘못됐을 땐 공동체의 일원인 성도들이 바른 생각을 가지고 바로 잡을 수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이번에 이것이 평신도 운동으로 확산됐으면 좋겠습니다."

제주 목회자들은 이번 모임을 시작으로 다른 지역에서도 교회연대가 확산되길 기대했습니다.

장신대 졸업생들의 기수별 성명도 줄을 잇고 있습니다.

이들은 ‘공정’이라는 시대정신에 비추어 대형교회만 세습을 예외적으로 허락하는 결정에 더욱 분노하는 것이라면서 총회가 수습안의 불법성을 인정하고, 바로잡아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한국교회가 명성교회 세습으로 많은 진통을 겪었다면서, 김하나 목사가 총회와 한국교회를 위해 스스로 용퇴하는 결단을 내려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초교파 사회선교단체 모임인 기독교사회선교연대회의도 성명을 통해 예장통합총회의 결정으로 한국교회 전체가 세상의 조롱거리로 전락했다고 비판하고, 총회 결의를 거부하는 목회자 평신도들과 연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CBS뉴스 최경뱁니다.

[영상 정선택 편집 서원익]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