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이만희 교주의 ‘귀’ 김평화는 누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신천지 이만희 교주의 ‘귀’ 김평화는 누구?

- 과천 신천지총회본부 행정 업무 담당
- 신천지 2인자 김남희 씨 이탈 이후 이만희 교주 최측근 수행
- 이만희 교주 막아서며.."여기에 있었다고 하세요" 코치

신천지 교주 이만희가 2일 오후 경기도 가평군 청평면 고성리 평화연수원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해 기자회견에서 김평화 씨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이한형기자


2일 신천지 이만희 교주의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장에서는 이만희 교주만큼 관심을 끈 인물이 있었다.

기자회견장에서 90세 고령의 이만희 교주의 귀가 되어준 김평화 씨다.

김평화 씨는 20여 분 동안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교주 보다 더 큰 존재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김평화 씨는 기자로부터 이만희 교주가 ‘육체영생’에 대한 질문을 받았을 때 “질문 아니에요. 안하셔도 돼요.”라며 교주의 입을 막았다.

기자들이 최근 이만희 교주의 행보에 대해 묻자 무언가 말을 하려고 하는 이만희 교주의 말을 막아서며 “움직이지 않고 여기에 있었다고 하세요.”라고 코치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김평화 씨가 교주의 입을 막아서자 순간 기자회견장이 술렁거리기도 했다.

김평화 씨는 현재 10년 넘게 과천 신천지총회본부 행정 전반을 처리하는 서무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평화씨는 신천지의 ‘말 바꾸기’와 ‘폐쇄성’이 코로나19 집단 감염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이만희 교주 친형 장례식장 참석자들 사이에서 확진자들이 속출하면서도 공식 석상에서 모습을 감춘 이만희 교주를 최측근에서 보필한 것으로 알려졌다.

취재진이 지난 1일 오후 김평화씨와 연락이 닿았지만 이만희 교주의 행방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CBS취재진이 기자회견 전날인 1일 오후 김평화 씨와 연락이 닿아 교주의 건강 상태와 위치 등을 물었지만, 철저히 함구하기도 했다.

신천지 간부 출신 A씨는 “김평화 씨가 신천지 2인자로 불린 세계여성평화그룹 대표 김남희 씨가 탈퇴하면서 측근에서 이만희 교주를 수행하고 있다.”며, “이만희 교주 사모로부터 총애를 받는 인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신천지는 이만희 교주를 중심으로 3개정도의 파벌이 형성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크게 유천순 사모 계열과 이만희 교주와 사실혼 관계였던 김남희 세계여성평화그룹 대표 계열, 중도 계열로 분류 된다.

익명을 요구한 신천지 신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신천지가 사회적으로 궁지에 몰리면서 일부 지파에서 개별 움직임도 포착되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