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압박, 북 공산주의, 군사독재하에서도 예배 막을 수 없었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일 압박, 북 공산주의, 군사독재하에서도 예배 막을 수 없었다"

예장통합 68개 노회장들 성명 발표.."예배 강제금지 논의자들 공개 사과해야"
"신천지 위법사실 있으면 책임자 구속하고, 국가 피해에 구상권 청구하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정치권에서 예배 등 종교집회에 대한 강제금지 방안 등을 논의한 것과 관련해 개신교계의 반발이 거세다.

예장통합총회 68개 노회장들은 오늘(16일) 성명서를 내고, "교회의 에배와 집회는 어떤 이유로든 막을 수 없다"면서 논의 관련자들의 사과를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한국교회의 예배와 성경을 가르치즌 일과 선교하는 일은 일제의 압제나 북한 공산주의, 군사독재정권하에서도 막을 수 없었다"면서, "한국교회의 예배나 각종 집회를 통제하고 막으려는 발상을 즉각 중단하고, 이를 제안하고 추진한 관련 당사자들은 공개 사과하라"고 밝혔다.

노회장들은 코로나19 집단발병의 중심에 있었던 신천지에 대한 정부, 지자체의 경각심도 당부했다.

노회장들은 "신천지가 반사회적 위법사실이 있으면 그들의 법인을 해산하고, 책임있는 당사자들을 즉각 구속하라"면서, "특히 신천지 단체가 집단적으로 국가에 엄청난 피해를 입힌 사실 여부에 따라 정부는 지체없이 구상권을 청구하라"고 촉구했다.

68개 노회장들은 교회들과 함께 "힘들고 어려워도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재난 극복에 힘을 모아 함께 협력할 것"이라면서, 고통받는 환자들과 가족들의 조속한 치유를 기원했다.

12일 오후 코로나19 집단감염 현장인 서울 구로구 코리아빌딩의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의심환자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황진환기자

한편, 수도권을 중심으로 교회를 통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되고 있다.

경기도 성남 은혜의강교회에서는 하룻만에 40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지금까지 4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부천 생명수교회에서도 확진자가 1명 늘어나 15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