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해체 국민청원' 145만 참여 , 정부 답변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신천지 해체 국민청원' 145만 참여 , 정부 답변은?

[앵커]

신천지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시작된 신천지 해체 요구 청와대 국민청원이 144만 9천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마감됐습니다.

신천지 해체를 바라는 국민들의 요구에 정부가 어떤 반응을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최경배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거짓을 정당화하는 신천지의 반사회적 실체가 낱낱이
드러났습니다.

이단 신천지로 인한 폐해가 상당하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지난달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신천지 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의 강제 해체를 청원합니다’란 제목의 글이 게시됐습니다.

신천지 해체를 요구하는 국민청원은 144만 9천 521명이 청원동의 한 가운데 23일 마감돼 정부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신천지 해체를 요구한 청원자는 'CBS가 신천지를 반사회적 반인륜적 집단이라고 보도한 것이 정당하다'는 법원의 판결문을 인용하면서 신천지 집단의 해체를 요구했습니다.

청원자는 “신천지는 설립 이래 지속적으로 일반 기독교, 개신교 등 타 종교 신도들을 비하하고 심지어는 폭력까지 저질렀으며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기본적으로 가지는 '종교의 자유'를 포교활동이라는 명목 하에 침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청원자는 "헌법이 규정하는 ‘종교의 자유’는 종교를 믿을 권리는 물론 ‘거부’할 권리도 포함한다"면서, "무차별적, 반인륜적인 포교행위와 교주 단 한사람 만을 위한 비정상적인 종교체제를 유지하는 행위는 더 이상 정상적인 종교활동이라 볼 수 없으며, 국민 대다수의 자유와 권리를 침해하는 위법행위”고 지적했습니다.

청원자는 특히 "대구 경북 지역의 코로나19 사태 역시 신천지의 비윤리적인 교리와 불성실한 협조 때문에 발생했다"면서 CBS 기사를 첨부했습니다.

신천지 해체를 요구하는 국민청원에 144만명 이상이 참여함에 따라 정부의 답변이 기다려지는 가운데, 이미 신천지 관련 법인에 대해선 승인 취소 절차가 진행중입니다.

서울시는 신천지가 위장 등록한 사단법인 ‘'새하늘 새땅 증거장막성전 예수교선교회’에 대해 법인 취소 절차를 진행중입니다.

서울시는 또, 신천지의 유관단체인 ‘HWPL,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에 대해서도 위법사항에 대해 수사를 의뢰하고 법인 설립허가도 취소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신천지 종교법인과 유관단체 법인이 취소되더라도 이단 신천지 세력이 해산되는 것은 아닙니다.

법인으로서 누리던 혜택은 중단되겠지만, 법인 설립 이전처럼 임의단체로 남아 활동을 이어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신현욱 목사 / 구리이단상담소 소장)
“정부가 이번에는 신천지의 어떤 불법이나 탈법 사항에 대해서 좀더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그 부분을 좀 뭔가 법적인 차원에서 단죄할 것은 단죄를 해줘야 된다는 거죠. 그렇게 정부가 좀 전향적인 자세를 보인다면 더 바랄게 없겠죠 우리는."

신천지가 임의단체로 계속 활동하더라도 더이상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하기 위해선 종교를 빙자해 거짓으로 사람들을 속이는 기만행위를 할 경우 강력한 처벌이 뒤따라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신천지 해체를 요구하는 국민청원에 국민들이 뜨거운 반응을 보인 상황에서 정부의 답변 내용이 기다려지는 이윱니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