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중집회 자제 요청에 교계 미묘한 입장 차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다중집회 자제 요청에 교계 미묘한 입장 차

정부의 지속적인 요청에도 종교탄압 주장..교회가 협조해야 한다는 의견도 많아

예장합동총회가 소속 교회에 보낸 예배당 출입 확인서.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교회를 방문한 공무원들에게 예배당 출입 확인서를 요구해 논란이 일었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전국의 중고등학교 개학을 앞둔 다음달 6일까지 교회도 물리적 거리두기에 힘을 보태달라고 연일 호소하고 있다. 일반 시민들 역시 외출을 자제하며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거리를 유지해달라는 정부와 지자체의 요청을 잘 따르고 있다.

대다수 교회 역시 예배당 주일예배를 온라인 또는 가정예배로 드리고 있지만, 일부 교단에서는 코로나 19 사태의 책임을 정부에 전가하고 다중집회 자제 요청을 종교탄압으로 규정해 비판을 자초하고 있다.

예장합동총회, 방역수칙 확인하는 공무원에게 예배당 출입 확인서 요구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교단인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는 지난주일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교회를 방문한 공무원들에게 예배당 출입 확인서를 받으라는 공문을 소속 교회에 보냈다.

예장합동총회가 보낸 공문에 따르면 일부 공무원들이 강제로 예배당에 진입하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이를 종교탄압과 신성모독으로 규정해 이들의 출입 확인서를 받으라고 강조했다.

다중집회를 열 경우 방역수칙을 잘 지키는지 공무원이 확인하기 위한 절차임에도 이를 종교 탄압이라고 반발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총회 역시 다중집회 자제 요청을 종교 탄압으로 규정했다. 예장고신총회는 코로나 19 사태 책임은 근본적인 방역 조치를 취하지 않은 정부와 지자체에 있다며, 구상권 청구는 정부와 지자체에 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 역시 24일 발표한 목회서신에서 공권력과 행정적인 권한으로 교회를 욕보이지 말라며 정부 당국자들에게 경고했다.

예장통합 김태영 총회장은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수칙을 지켜달라는 정부의 요청에 방역을 넘어 기독교 신앙을 탄압해서는 안 된다며 어떤 명분으로도 교회에 공권력을 투입하는 것은 정당화될 수 없다고 말했다.

정부의 지속적인 요청에도 종교탄압이라고 주장

정부는 한국기독교회협의회와 한국교회총연합 등 연합기구와 여의도순복음교회 등 대형교회를 지속적으로 방문해 코로나 19 확산 방지에 교회의 협조가 절실히 필요하다는 점을 당부하고 있지만 교회는 이를 탄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교회의 공적기능에 주목하며, 어려운 시기를 잘 넘기기 위해 교회 역시 협조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높은뜻덕소교회 오대식 목사는 최근 자신의 SNS에 카페나 노래방은 놔두고 교회만 모이지 못하게 하느냐는 소리는 하지 말라며, 교회는 카페나 노래방과 동급이 아니라고 말했다.

최근 예장통합총회 김태영 총회장 등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카페나 노래방은 놔두고 왜 교회에만 다중집회 자제를 요청하느냐며 불만을 드러낸 바 있다.

한국기독교장로회 육순종 총회장도 일부 목회자들이 군부 독재시절과 민주화 운동 시절에도 공권력이 교회에 들어오지 못했다는 표현을 한다며, 그런 말을 하는 사람일수록 그 당시 상황을 제대로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육 총회장은 1980년대 군부독재 시절 기장총회 소속 송암교회에 경찰이 진입해 교회 기물을 파괴하고 목회자를 구타한 성소 침탈 사건을 예로 들며 그 당시 이런 사건이 있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하면서 공권력이 교회에 들어올 수 없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