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목회 세미나 열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목회 세미나 열려

부산성시화운동본부, '코로나 19' 이후 지역 교회 대응책 마련에 분주

지난 7일, 부전교회에서 진행된 코로나19 대응 목회 세미나에 부산지역 목회자들이 참석하여 강의를 듣고 있다.
(사)부산성시화운동본부(본부장 이규현 목사)가 지난 7일, 부전교회에서 코로나19로 위기 상황에 놓인 지역교회를 위한 '목회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코로나19대책위원회와 부산지역 교수자문단, 전국적인 TF팀에서 진단한 내용을 토대로 크게 3가지의 주제 강의로 구성해 각 강의가 끝나면 문자와 질문지를 통한 질의응답을 가지는 형태로 진행됐다.


강의에 앞서 부산성시화운동본부 부본부장인 박성규 목사는 "코로나19 상황이 매우 복잡하고 어렵기 때문에 목회자들만으로 수많은 질문들을 해결하기 어려울 것 같아 이런 자리를 마련하게 되었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첫 번째 주제로 코로나19의 특징, 보건의료에 대한 영향에 대해 정동식 교수(동아대학교병원 감염관리실장)가 강의를 진행했다.

정 교수는 "마스크 쓰고 손 씻는게 별것 아닌 것 같지만 코로나19 예방에 큰 효과가 있다"라며 "사회적 거리두기와 더불어 개인의 주의가 각별히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후 '코로나19로 인한 실물경제의 상황과 전망'이라는 주제로 김태우 박사(한국예탁결제원)가 강의를 이어갔다.

김 박사는 "코로나19 사태로 경제가 침체됨은 실업급여를 신청하는 수가 늘었다"라며, "앞으로 실업 수치는 더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코로나19 사태로 앞으로의 경제 모습이 많이 변할 것이며, 2차 대유행을 예방하지 못하면 심각한 수준의 경제 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라고 전했다.

코로나19 부산성시화 대책위원회 발표에서는 김성철 목사(부산성시화 홍보부위원장), 홍융희 목사(부산성시화 다음세대 총무), 김대환 목사(부산성시화 기획부단장), 박남규 목사(부산성시화 기획단장)이 각각 '영상예배 및 온라인 사역', '다음세대 환경과 전략', '대사회 섬김사역', '교회가 직면한 문제와 대처방안'이라는 소주제를 가지고 강의를 진행했다.

끝으로 합심기도 시간을 통해 코로나19 사태로부터 속히 사회와 교계가 회복되기를 기도하였으며, 이번 세미나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참여 인원수가 제한됨에 따라 유튜브로도 영상이 공유됐다.

한편, 코로나19부산성시화대책위원회는 미자립교회 입대료지원모금운동을 전개해 219개 교회에 50만원씩 임대료를 지원했고, 마스크 1만3천개 전달, 대구지역 마스크 4천개 전달 및 코로나 확진 가족에게 위로금을 전달하였으며, 목회자들이 자신의 사례의 일부를 나누는 목회자 사랑나눔운동을 통해 어려운 이웃과 부산지역 소상공인을 위한 모금활동을 펼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