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세군, 소상공인·취약계층 돕는 '우리동네 나눔 더하기' 캠페인 전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구세군, 소상공인·취약계층 돕는 '우리동네 나눔 더하기' 캠페인 전개

한국구세군이 오늘(19일), 소상공인연합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위한 캠페인, '우리동네 나눔 더하기' 를 전개한다고 밝혔습니다.

'우리동네 나눔 더하기' 캠페인은 모금을 통해 마련된 금액으로 지역상권 소상공인으로부터 생필품을 구입하고. 이를 독거노인과 조손가정, 단기 실업자 등 코로나19로 생계가 어려운 취약계층에게 전달하는 운동입니다.

구세군 장만희 사령관은 "가장 가까운 이웃인 우리 동네의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돌아보며, 온 국민이 당면한 어려움을 그 어느 때보다 지혜롭게 극복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