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강석 목사, "교회 생태계 지키기 합동총회가 앞장서자"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소강석 목사, "교회 생태계 지키기 합동총회가 앞장서자"

- 예장합동 중부협의회, 20일 새에덴교회에서 영성 회복위한 특별기도회
- 생활방역 준수...온라인 예배 포함 4천여 명 '코로나 극복과 총회 발전' 기도

예장합동 부총회장 소강석 목사가 20일 새에덴교회에서 열린 '총회 영성회복 특별기도회' 설교를 하고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총회장 김종준 목사, 이하 예장합동)가 20일 경기도 용인시 새에덴교회에서 코로나19 극복과 영성 회복을 위한 특별기도회를 가졌다.

예장합동 중부협의회(대표회장 문세춘 목사) 주최로 열린 ‘총회 영성회복 특별기도회’는 생활방역을 지키기 위해 조심스럽게 진행됐다. 기도회 참석자 모두가 발열 검사를 거치고 마스크 착용을 확인한 뒤에야 입장이 허락됐다.

강단 메시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느슨해진 영성을 회복해야한다는 메시지로 채워졌다.

1부 강단에 선 오정호 목사(대전 새로남교회)는 ‘흡입력있는 그리스도인입니까?’라는 제목의 설교에서 “세상 풍파가 몰아쳐도 흔들리지 않는 영성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 목사는 “한국교회가 코로나 사태를 겪으면서 망가졌구나, 내려 앉았구나하는 소리를 들어서는 안된다.”며, “희생과 섬김, 봉사로 무장한 그리스도인들이 더 깊은 영성으로 신앙의 본질을 회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생활방역 지침을 준수하면서 진행된 기도회에는 온라인 포함 4천여 명의 교인이 참석했다.

국내 최대 개신교단으로서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를 바로 세우자는 목소리도 컸다.

예장합동 부총회장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는 ‘교회를 세우고 총회를 세우라’는 제목의 설교에서 위기에 빠진 한국교회를 진단했다.

소강석 목사는 “한국교회가 시대정신과 가치를 제시하지 못하고, 사회적 책임을 감당하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소강석 목사는 “합동총회는 한국 장로교총회의 정통성을 세우고 규모면에서도 장자교단이지만, 현주소를 짚어보면 정책은 없고 정치만 있다.”고 말했다.

한국교회가 공공성을 강화하는데 합동총회가 앞장서야 한다는 주문도 이어졌다.

소강석 목사는 “희생과 헌신, 눈물 없는 교권싸움만 할 것이 아니라 한국교회를 통합하고, 교회 생태계를 지키는 일에 연합사업을 해야한다.”며, 합동총회가 앞장서자고 강조했다.

예장합동 중부협의회는 경기, 인천, 강원도, 충청도 지역 34개 노회가 참여하고 있다.

총회 영성회복 특별기도회에는 교인 2천 여 명이 현장예배로 참석했으며, 온라인으로도 2,500여 명이 동참했다.

참석자들은 특별기도시간을 통해 코로나19 극복과 경제 활성화, 총회 발전을 위해 기도했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