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대책, 해외 코로나19 심각지역 긴급 지원 확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기아대책, 해외 코로나19 심각지역 긴급 지원 확대


전 세계 40개 나라에서 코로나19 긴급구호 활동을 펼치고 있는 기독NGO 희망친구 기아대책이 28일, 중남미와 아프리카 지역에 대한 지원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기아대책은 "최근 브라질에서만 하루 2만명 이상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중남미 지역의 상황이 심각하고, 아프리카 지역의 경우 홍수와 메뚜기 떼 등 자연재해까지 겹쳐 피해가 극심하다"며 지원 확대 배경을 설명했다.

기아대책은 브라질 상파울루주 보건부에 마스크 10만장을 긴급 전달하고, 과테말라와 파라과이 등 중남미 국가에 생필품과 구호물품을 전달했다.

또, 짐바브웨와 우간다, 케냐 등 아프리카 지역 빈민촌 주민들을 대상으로 생필품을 제공하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위생교육을 실시했다.

주종범 기아대책 국제사업본부장은 "한국은 모범적인 코로나19 대응으로 점점 안정세에 들어서고 있지만 해외 저개발 국가들은 열악한 위생 환경과 빈곤문제의 심화로 그 피해가 날로 극심해지고 있다"며 "신속하고 투명하게 코로나19 긴급 구호활동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