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꿈의교회, 31일 예배회복의 날에 교회 시작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새로운꿈의교회, 31일 예배회복의 날에 교회 시작

꿈의교회 공동체, 공주·대전에 이어 세종에 7번째 교회 설립
안희묵 목사, "한국의 영적 플랫폼 역할 다하겠다"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래교회 롤 모델 지향
대형교회보다 흩어진 교회 자원 공유, 선교적 교회 지향

[앵커]

한국교회가 예배회복의 날로 선포한 지난 주일(5월 31일)
침례교 소속인 꿈의교회 공동체가 7번째 교회를 세종시에 건립하고
감사예배를 드렸습니다.

새로운꿈의교회는 설립예배를 통해
한국의 영적 플랫폼의 역할을 충실히 감당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고석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기자]

꿈의교회 공동체가 세종시에 일곱번째 교회를 설립했습니다.

꿈의교회 공동체는 2003년부터 공주와 대전, 세종에 이어
글로리채플과 비전선교회교회, 글로벌꿈의교회 등 6개 교회를 설립한 뒤
이번에 7번째 교회인 새로운꿈의교회를 개척했습니다.

설립감사예배에서 새로운꿈의교회 안희묵 대표목사는
코로나 사태 이후 새로운 시대를 맞아
꿈의교회가 한국의 영적 플랫폼의 역할을 충실히 감당해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다음세대를 세우며 하나님의 나라를 확장하는
미래교회의 롤 모델이 되는 교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안희묵 대표목사 / 새로운꿈의교회
"우리 성경적인 모델은 바울과 바나바가 안디옥에서도 담임목사였는데 담임목사들이 가서 교회를 개척하고 또 세우는 그것이 성경적인 모델입니다.
새로운꿈의교회가 잘 세워질 수 있도록 여러분 기도해주시고..."

새로운꿈의교회가 31일 설립감사예배를 드리고 한국의 영적 플랫폼 역할을 다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사진-새로운꿈의교회)

침례교 윤재철 총회장은 설립감사예배 설교에서
“이 땅에 모든 사람들이 코로나19로 힘들고 어려운데
새로운꿈의교회가 축복의 통로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윤재철 목사 / 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장
"이 새로운꿈의교회에 대한 기대가 있는 줄로 믿습니다. 우리의 기대가 결코 실망으로 끝나지 않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하고 오히려 이것이 정말 기대 이상의 기쁨과 기대 이상의 열매가 될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이번 설립예배에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초대된 참석자들에 대해 일일이 발열 체크를 하고
마스크 착용과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도록 했습니다.

또 QR코드를 통해 방문자를 확인하고 예배 순서지도 배부했고,
설립 감사예배는 유튜브로 생중계 됐습니다.

한편 꿈의교회공동체, 멀티교회는
한곳에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대형교회를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각 지역에 흩어진 각 교회가 모든 자원을 공유하고 협력하고 있습니다.

또 개 교회가 가진 교회 에너지가 하나님 나라를 위한
영적 시너지가 될 수 있도록 연합하며, 선교적 교회를 지향하고 있습니다.

CBS 뉴스 고석표입니다.

[영상취재 : 이정우]
[편집 : 서형민]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