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단체 코로나19사태 공동대응…"'엔데믹' 대비해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선교단체 코로나19사태 공동대응…"'엔데믹' 대비해야"

한국위기관리재단, 상황별 코로나19 위기대응 워크샵
"정확한 데이터 기반으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대책 세워야"
침례교 목회자 세미나,"인터넷 가상공간 목회공간으로 활용해야"

[앵커]
선교단체들은 코로나19로 선교사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공동대응할 것을 다짐하고 선교사들에 대한 교회의 계속적인 지원을 호소했습니다.

기독교한국침례회 목회자 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인터넷 가상공간을 목회공간으로 활용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오요셉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되며 선교현장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위기관리재단이 상황별 코로나19 위기대응 워크샵을 열고 코로나 사태에 대한 선교단체간 협력을 모색했습니다.

이번 워크샵에선 앞으로 전염병의 주기적 유행, 이른바 '엔데믹' 현상이 찾아올 것이란 전망 속에서 선교단체들이 협력해 공동의 대응방안과 지침을 마련해야한다는 점이 강조됐습니다.

[전호중 대표 / 한국위기관리재단]
"코로나가 장기화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앞으로 주기적으로 찾아오는 엔데믹 사태가 발생할 것이라고 예고되고 있습니다. 저희가 이런 사태에 대해서 선교사님들이 어떻게 효율적으로 대처할지 준비하려고 합니다."

지난 22일, 경기도 화성시 예장합동 총회세계선교회, GMS 본부에서 열린 '상항별 코로나19 위기대응 워크샵'

또, 근거없는 염려나 막연한 낙관론이 아닌, 정확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데 의견이 모아졌습니다.

[김정한 원장 / GMS 위기관리원]
"코로나19와 관련된 각종 뉴스를 다 수집하고, 선교 현장과 계속해서 소통하며 카톡,문자, 이메일 다 담고, 그래서 크로스체킹을 하고, 철저하게 데이터에 의해서 점검하고 분석하고 예측하고..."

참가자들은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선교가 대두되고 있지만 선교의 본질은 선교사가 보여주는 성육신적 삶에 있다며 선교사들에 대한 계속적인 기도와 지원을 당부했습니다.

[이정건 원장 / KPM 멤버케어원 ]
"예수 그리스도의 성육신의 삶을 그들에게 보여주는 것은 SNS가 대체할 수 없는 것입니다. 그래서 선교사가 아직도 선교 현장에 필요하다는 인식이 우리 선교사님 모두에게 있어야 하고..."

참가자들은 또, 갑작스럽게 귀국하게 돼 물질적· 심리적 어려움을 겪는 선교사들을 돕는 멘토링 시스템과 재교육 프로그램 등이 활성화 되길 바랐습니다.

이들은 "그동안 한국교회 선교에 대한 여러가지 비판도 제기돼 왔지만 개선되지 못한 부분이 많았다"며 코로나 사태로 큰 변화의 시기를 맞은 만큼 위기를 기회로 삼아 긍정적인 변화를 이뤄가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화면전환]

일선 목회자들을 위한 세미나도 열렸습니다.

기독교한국침례회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목회자 세미나'를 열어 코로나 이후 목회 방향을 모색했습니다.

세미나에는 5명의 침례교 중견 목회자들이 강사로 나서 다양한 주제로 코로나 극복을 위한 세미나를 진행했습니다.

특히 비대면 시대 속에서 인터넷 가상 공간을 목회 공간으로 적극 활용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지구촌 교회 최성은 목사는 온라인 공간을 복음을 전하는 순기능의 공간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최성은 목사 / 지구촌교회]
"우리는 그동안 인터넷 공간이나 사이버 공간이 영적이지 않은 곳이라고 오랫동안 방치해 두었습니다. 10대 70%가 여가 시간에 핸드폰을 갖고 있다고 해요. "

또 강남중앙침례교회 최병락 목사는 코로나 시대 속 목회자의 영적 위기를 지적했고, 꿈의교회 안희묵 목사는 교회 안에 머물러 있기 보다는 삶으로의 예배를 강조했습니다.

한편, 이번 목회자 세미나를 위해 지구촌교회는 침례교 소속 선교사 746명에게 30만원씩 총 2억2380만원의 '코로나19 긴급지원을 위한 선교사 후원금'을 전달했습니다.

CBS뉴스 오요셉입니다.

[영상취재 최현] [영상편집 이남이]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