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총회 임원, 순교지 순례로 공식 행보 시작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기성총회 임원, 순교지 순례로 공식 행보 시작

문준경전도사순교기념관 등 방문.."순교자들의 마음으로 교단과 교회 섬길 것"

[앵커]

기독교대한성결교회 한기채 총회장과 임원들이 신안 증도를 비롯한 순교지를 순례했습니다. 한기채 총회장과 임원들은 '문준경전도사순교기념관'과 임자진리교회 등 순교지들을 순례하며 순교자들이 보여준 사랑의 마음으로 총회를 이끌어가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이승규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기독교대한성결교회 한기채 총회장과 임원들이 문준경 전도사 순교비를 찾았습니다. 문준경 전도사는 섬 선교의 어머니로 불릴 정도로 신안에 복음의 씨앗을 뿌린 순교자입니다.

24일 전남 신안 증도에 위치한 '문준경전도사순교기념관'에서 드린 헌신예배에는 한기채 총회장과 지형은 목사 부총회장 등 총회 임원들과 농어촌 목회자 10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한기채 총회장은 헌신예배에 농어촌 목회자 114명을 초청해 고급 양복을 제공하는 등 이름도 빛도 없이 수고하는 그들의 노력을 잊지 않겠다는 의지도 내보였습니다.

설교를 한 박원종 목사는 "예수님은 섬김을 받으러 오신 것이 아니라 세상을 섬기러 오신 것"이라며 한기채 총회장을 비롯한 임원들의 헌신을 강조했습니다.

박원종 목사 / 임실 명광교회
"예수님의 본을 받아서 우리도 우리에게 미워지는 사람 또 우리를 괴롭게 하는 사람들까지도 섬길 수 있는 예수님을 닮아가는 주의 백성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기독교대한성결교회 한기채 총회장(오른쪽에서 네 번째) 등 총회 임원들이 임자진리교회 등 순교지 순례로 114년차 행보를 시작했습니다.
한기채 총회장은 1박 2일 일정으로 '문준경전도사순교기념관과 임자진리교회 등을 방문하며 114년차 총회장으로서의 공식 행보를 시작했습니다. 총회장에 취임하면 취임 축하 행사를 하는 것이 관례지만, 한 총회장은 대신 순교지 순례를 선택한 겁니다.

한기채 총회장이 취임 뒤 첫 공식 일정으로 순교지 순례를 선택한 건 순교자들이 보여준 사랑의 마음으로 교단과 교회에 닥친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섭니다.

한기채 총회장 /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총회장이 된 것이 사실상 축하받을 일보다는 총회장으로 헌신하는 것이 맞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한국전쟁 당시 우리 교단에서 165명이 순교하셨는데, 그분들의 이름을 한명씩 불러 드리면서 그 뒤를 따라 가겠다 하는 다짐을 오늘 했습니다."

한 총회장과 총회 임원들이 방문한 임자진리교회는 한국전쟁 당시 48명이 순교의 피를 흘린 곳이며, 문준경 전도사는 신안에 복음의 씨앗을 뿌리고 순교 당한 역사가 있습니다.

총회 임원들은 또 농어촌 목회자들을 만나 그들의 고충을 들었습니다.

한기채 총회장과 임원들은 순교지 순례를 통해 순교자들이 보여준 사랑의 마음으로 교단과 교회를 섬기겠다고 다짐했습니다.

CBS 뉴스 이승규입니다.

영상 취재 정선택 김다솔 영상 편집 이남이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